분당서울대병원 이영균 교수, '국제인공관절학술지' 편집위원 위촉
분당서울대병원 이영균 교수, '국제인공관절학술지' 편집위원 위촉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9.1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간 인공관절 관련 논문 심사ㆍ게재 여부 결정 직책 수행

분당서울대병원은 정형외과 이영균(사진) 교수가 올 9월부터 '미국 고관절ㆍ슬관절학회'에서 발행하는 세계적인 저널 '국제인공관절학술지(Jounal of Arthroplasty)' 편집위원으로 위촉됐다고 16일 밝혔다.

국제인공관절학술지는 고관절(엉덩이관절)과 슬관절(무릎관절)에 시행하는 인공관절 치환술과 관련된 주요 연구를 다루는 저널이다. 대표적 고관절 질환인 무혈성 괴사 및 관절염의 진단과 치료법을 비롯해 생체역학, 생체재료학, 보건경제학적 등 다양한 관점에서 인공관절 치환술과 관련된 연구결과를 게재하고 있다.

이 교수는 앞으로 3년간 전 세계에서 투고하는 인공관절 치환술 관련 논문을 심사하고 저널 게재 여부를 결정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이영균 교수는 "퇴행성 관절 질환의 유병률이 증가함에 따라 보행능력과 삶의질을 보존하는 인공관절 치환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편집위원으로서 인공관절 치환술 발전에 힘써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희망을 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는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 등 고관절 질환을 비롯해 고관절 골절 수술 관련 폭넓은 연구를 통해 국내외 학술지에 22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관련 수술을 4300여 건 진행하는 등 인공관절 분야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