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여성ㆍ어린이 코로나블루 진료 많아"
"2030 여성ㆍ어린이 코로나블루 진료 많아"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9.24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영 의원실 자료, 우울증ㆍ스트레스 진료환자 증가세

우울증 및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2030 여성환자가 코로나19 시기에 꾸준히 증가했고 소아청소년은 2021년 코로나 2년차 시기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은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ㆍ사진)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서 나타났다.

신현영 의원실에 따르면 우울 관련 진료의 경우 20대와 30대에서는 2020년 22.7%, 8.7%로 증가하였고 2021년 11.4%, 10.5%의 증가하여 매년 우울 관련 진료량이 꾸준히 증가했고 특히 여성에서 두드러졌다. 한편 9세 이하는 2020년 상반기의 우울 관련 진료량이 5.1%로 감소하였으나, 2021년 상반기에 32.4%로 증가하였다. 10대에서는 2020년 상반기 9.0%로 감소하다가 2021년 상반기 17.4%로 증가하였다.

                                                             우울증 진료 현황(단위: 명)

스트레스 관련 진료 현황을 살펴보면 코로나 이후 20대에서 35.2%로 가장 큰 폭으로 진료량이 증가하였고 그 중 여성에서 49.0% 증가하였다. 또 전 연령에서 여성이 크게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는데 40대의 경우 남성에서 25.6% 증가하여 여성(23.2%)보다 소폭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세 이하의 경우 2020년 상반기에는 22.5% 감소하였으나 2021년 상반기에는 58.0%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10대의 경우에도 2020년 상반기에는 18.8% 감소하였으나 2021년 상반기에는 28.4% 증가하였다.

                                                        스트레스 진료 현황(단위: 명)

신현영 의원은 “코로나 장기화로 전 국민이 코로나 우울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 중 가장 취약한 소아청소년과 2030 여성에게서 정신건강 진료량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제는 단계적 일상 회복을 준비 적용해야 하는 시점에서, 우울과 스트레스 요인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국민 신체, 정신건강유지 및 빠른 대처를 위해 국가적인 제도의 기반을 마련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