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견 당뇨환자, 스테로이드 주사가 어깨 운동 범위 회복에 도움"
"오십견 당뇨환자, 스테로이드 주사가 어깨 운동 범위 회복에 도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9.2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연구팀 "염증완화 효과 뿐 아니라, 관절낭 두께 감소 효과"

당뇨 있는 오십견 환자의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는 염증을 완화할 뿐 아니라 관절낭 두께 감소 기전을 통해 어깨 운동 범위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사진) 교수팀이 쥐를 대상으로 수술적 고정을 통해 오십견 모델을 만든 뒤 당뇨가 없는 그룹, 당뇨가 있는 그룹, 당뇨가 있으면서 스테로이드 주사를 투여한 그룹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모든 쥐를 대상으로 오른쪽 어깨에 수술을 시행 후 오십견 모델이 완성되는 3주차 시점에 마지막 그룹에만 관절경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주입했다.

이후 6주 뒤, 어깨 관절 가동 범위, 보폭, 관절낭의 두께를 측정해 어깨 관절 운동 범위를 평가한 결과,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주입한 그룹에서 관절낭의 두께 감소로 인한 뚜렷한 관절운동범위의 회복이 관찰됐다.

정석원 교수는 “현재까지 오십견 환자에서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통한 관절운동범위 회복 기전은 단순히 염증 감소에 의한 것으로만 알려져 있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가 염증 감소 뿐 아니라 물리적인 관절낭 두께를 감소시켜 오십견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밝힌 최초의 연구”라고 말했다.

이어 “오십견 환자 치료에 있어, 스테로이드 주사 효과의 정확한 기전을 제시해 치료에 학문적 가이드 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지난 7월 'Journal of Shoulder and Elbow surgery'에 게재됐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_
정석원 교수_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