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생존자 삶의 질을 좌우하는 것은 가족이다"
"암 생존자 삶의 질을 좌우하는 것은 가족이다"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9.2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 전미선 교수팀 "가족의 따뜻한 응원과 다양한 지지 역할 필요"

암 치료 후 일상으로 복귀한 암 생존자들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스트레스'와 '피로도'였고 또 이는 '가족(남편, 자녀 등)'과 연관이 깊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전미선 교수팀은 2018년5월~2019년7월까지 암 치료 종료 후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에 내원한 322명 설문조사와 개별 인터뷰 내용을 '머신러닝 기법'을 통해 이들이 필요로 하는 요구와 염려가 무엇인지 분석했다. 대상자의 약 80%는 여성 유방암 환자로 대부분 50세 미만 젊은 환자였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2014~2018년 모든 암의 5년 생존율은 70.3%다. 즉 암 환자 10명 중 7명이 의학적으로 완치 판정을 받는다. 하지만 암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해서 모든 문제가 끝나는 것은 아니다. 암으로 인한 가족과의 갈등, 실직, 치료 후 후유증, 합병증, 2차암 발생, 재발에 대한 두려움, 우울·불안, 암 환자에 대한 편견 등 암 생존자가 겪는 어려움과 문제는 매우 다양하다.

연구방법은 대상자들이 가장 많이 언급하는 단어들과 건강, 스트레스, 통증, 피로, 불면, 불안, 우울 등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머신러닝 기법을 이용해 단어들 간 관계를 분석하여 수치화하고 단어의 빈도 및 연관성을 계산했다. 이를 바탕으로 네트워크 맵을 작성해 단어들 간 연관성과 중요도를 쉽게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가장 자주 언급되거나 힘듦과 연관있는 키워드(key word)는 '스트레스'와 '피로'였고 다른 언어들과의 상관성도 아주 높았다. 또 이들 스트레스와 피로도에 많은 영향을 주는 단어들은 가족과 관련된 즉, 가족, 남편, 자녀 등이었다. 실제로 가족 돌봄 프로그램에 참여한 암 생존자들에서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피로도 개선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

설문조사 내용을 보면 '내가 없으면 우리 아이들은 누가 돌보지?' '아무도 없는 곳에서 혼자 쉬고 싶다' '가족들은 내가 다 나은 줄 알고 집안일을 도와주지 않아 서운할 때가 있다' 등으로 응답해, 의학적으로 암 치료는 끝났지만 일상에서 '엄마' '아내' '며느리' 등 역할 수행에서 다양한 어려움을 겪으며 특히 가족 간 대화나 지지가 없는 위기 가족에서는 더 큰 문제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장을 맡고 있는 전미선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암 진단 후 정신적ㆍ육체적으로 길고 힘든 치료과정에서 가장 힘이 되고 도움이 될 것 같은 가족이 오히려 다양한 갈등, 부담감, 걱정의 요인이 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최근 암 발생률이 감소 추세지만 기대수명 기준으로 암에 걸릴 확률이 3명중 1명으로 살다보면 우리 가족 누군가는 암 환자일 수 있다. 암 환자에게 가족의 따뜻한 응원과 도움이 필요하며 암 생존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가족 참여 교육 및 프로그램 활성화에 힘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2017년 7월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국립암센터 및 12개 권역별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가 운영되고 있는 가운데, 아주대병원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는 암 생존자가 건강하고 더 나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심리요법 ▲운동ㆍ영양교육 ▲만성질환관리 ▲사회복지 정보교육 ▲이완명상 ▲부부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암 분야에서 저명한 국제저널 'BMC cancer(IF 4.4)' 6월호에 'Factors to improve distress and fatigue in Cancer survivorship; further understanding through text analysis of interviews by machine learning(암 생존시 고통과 피로를 개선하기 위한 요소; 머신러닝에 의한 인터뷰의 텍스트 분석을 통한 추가 이해)'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전미선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