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준수 교수, '정신건강의 날' 근정포장 수상
권준수 교수, '정신건강의 날' 근정포장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10.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분열병'을 '조현병'으로 개정하는 데 주도적 역할
                            근정포장을 수상한 서울대병원 권준수(오른쪽) 교수. [사진=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는 8일,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개최된 '정신건강의 날' 기념행사에서 근정포장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정신질환 조기발견과 조기치료에 큰 공헌을 한 권 교수는 정신질환자의 사회적 낙인을 없애기 위한 노력을 이어 왔다. 특히 정신질환 편견을 줄이기 위해 '정신분열병'을 '조현병'으로 개정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세계 정신건강의 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정신건강의 중요성과 정신질환의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기 위해 매년 10월 10일을 정신건강의 날로 정했고 국가별로 여러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