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김유찬 교수, 대한피부과학회 차기 회장 선출
아주대병원 김유찬 교수, 대한피부과학회 차기 회장 선출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10.18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6일~17일 열린 대한피부과학회 제73차 총회서 61대 회장 맡아

아주대병원 피부과 김유찬(사진) 교수가 10월16일~10월17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온ㆍ오프 라인으로 열린 대한피부과학회 제73차 학술대회 및 총회에서 제61대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22년 1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2년이다.

김유찬 교수는 대한피부과학회 고시이사로서 전문의 시험에 관한 업무를, 학술이사를 연임하면서 학술 및 학술대회에 관한 업무를 수행했으며 현재 부회장으로 활동하며 학회 발전에 위해 힘쓰고 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김 교수의 전문진료분야는 피부병리, 피부종양, 백반증, 아토피피부염, 흉터로 2004년부터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피부과학교실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미국 Mayo Clinic에서 피부병리학을 연수했다. 대외적으로 현재 대한피부암학회 회장, 대한백반증색소학회 초대 회장 등을 맡고 있다.

1945년 10월 설립이후 올해로 창립 76주년을 맞은 대한피부과학회는 현재 11개 지부학회와 15개 산하 학회가 있으며 2860여 명의 등록회원이 연구와 진료, 후진양성 및 교육을 통해 국민의 피부건강 증진에 힘쓰고 있다.

2008년 아시아피부과학회 개최를 시작으로, 2011년 세계피부과학회, 2014년 동아시아피부과학회, 2014년 세계모발학회, 2015년 세계피부외과학회, 2021년 세계아토피피부염학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으며 오는 2025년 세계모발학회를 개최 예정으로 그동안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학회로 발전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