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헬름' 첫 분기 30만 달러 매출 '초라'
'에듀헬름' 첫 분기 30만 달러 매출 '초라'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1.10.21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진입 느려…월스트리트 예측 1600만 달러에 크게 못미쳐

미국에서 승인된 최초의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에듀헬름’(Aduhelmㆍ사진)이 판매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미국의학전문지 바이오파마다이브에 따르면 에듀헬름은 아직 의미있는 판매를 창출하지 못했거나 미국 내 병원 등 유명한 치료 센터에서 채택되지 않았다.

개발자인 바이오젠이 이날 내놓은 실적 발표을 보면 이같은 사실이 뚜렷히 드러난다. 바이오젠은 약 900개의 알츠하이머병 병원과 센터를 확보하려고 노력했지만 지금까지 120여 개만 확보했다. 시장에 출시된 첫 분기에 매출은 총 30만 달러로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가 예측한 1600만 달러를 훨씬 밑돌았다.

CEO 메셀 보나소스는 투자자들에게 “미국에서 에듀헬름 도입이 지연된 것에 대해 실망했다”고 고백했다.

보나소스 등 다른 경영진은 이러한 약세가 출시의 복잡성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가장 큰 장애물 중 하나는 많은 병원과 센터가 보험 제공자가 보장 계획을 마련할 때까지 보류하고 있다는 것이다. 에듀헬름의 광범위한 채택은 65세 이상 노인을 위한 정부 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CMS(Centers for Medicare and Medicaid Services)에 달려 있다. 그러나 FDA의 에듀헬름 승인부터 논란이 많았다. 약물의 장점에 대한 논쟁은 출시와 의사의 처방 의지에 대한 논쟁을 끊임없이 불러 일으켰다.

월가 애널리스트들은 대체적으로 내년에는 상황이 달라져 매출이 약 10억 달러, 정점에 도달할 때는 9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예를 들어 투자자문사 에버코어 ISI(Evercore ISI)같은 곳에서는 2억 달러 정도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바이오젠 경영진은 에듀헬름에 대한 3상 임상시험 결과가 현재 ‘최상위’ 저널에서 게재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11월 초에 열리는 알츠하이머 연구 컨퍼런스에서 후기 단계 재투여 연구인 ‘EMBARK’ 데이터를 발표할 계획이다.

전체적으로 바이오젠은 27억8000만 달러의 매출로 3분기를 마감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한 것으로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이자 회사의 베스트셀러인 ‘텍피데’(Tecfidera)는 약 50%, 희귀근육질환 치료제‘스핀라자’(Spinraza)는 10% 줄었다.

이날 바이오젠의 주가는 약 266.57달러에 마감됐다. 회사의 주가는 FDA가 에듀헬름을 승인한 지난 6월 초 이후 약 3분의 1 가량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