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美 임상 2상 환자 투약
압타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美 임상 2상 환자 투약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1.10.2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병원, 80명 환자 대상…편의성 위해 경구제 형태로 개발

난치성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대표 이수진)가 코로나19 치료제 'APX-115'의 미국 임상 2상 환자 투약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APX-115는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에 기반한 대표 파이프라인 중 하나로 엔도솜 타깃을 기전으로 작용한다. 엔도솜 내 효소 'NOX2'를 저해하고 활성화산소(ROS)를 억제해 엔도솜을 통한 바이러스 이동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또 감염된 세포를 치료할 뿐 아니라 폐렴 및 폐 섬유화로 인한 합병증에 이르는 것을 대응한다.

이번 임상 2상은 올해 3월 FDA의 IND 승인에 따라 미국 내 9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 8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개인별 투약기간은 1일 1회씩 14일 동안 이뤄진다. 특히 환자에게 투약된 치료제는 먹는 알약 형태인 경구제로 개발되어 환자 편의성을 제고했다.

최근 FDA 긴급 사용승인이 기대되는 MSD(머크)의 '몰루피라비르' 등 다른 항바이러스제 치료제가 코로나19를 진단받은 지 얼마 안 된 환자를 대상으로 한 것과 달리 APX-115는 진단 후 14일 이내 환자까지 포함해 보다 넓은 범위로 시험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변이된 바이러스 증상 외 염증 및 폐 섬유화 등 합병증에 대한 치료 효과까지 검증할 예정이다.

환자에게 투약된 경구제 의약품은 생체 내 약리 활성의 안정화 및 경구 흡수율을 향상시킨 것으로 국내, 호주, 캐나다, 러시아에 이어 지난 14일 다섯 번째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 경구제 치료제 상업화를 위해선 주요 국가의 특허등록이 필수적이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APX-115는 코로나19 치료제로서 가능성도 커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라며 "투약 기간이 길지 않아 올해 데이터 확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임상 진행 결과에 따라 긴급 사용승인과 기술이전을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회사의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에는 코로나19 치료제 APX-115를 포함해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 ▲NASH ▲황반변성 ▲당뇨병성 망막변증 ▲동맥경화증 ▲뇌질환치료제 ▲면역항암제 등 총 7개의 파이프라인이 있다.

지난 7월 140번 째 환자 투약을 완료한 APX-115의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 임상 2상 결과 발표는 다가오는 11월 공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