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동탄성심병원 최일 교수, '윌스학술상' 수상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최일 교수, '윌스학술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10.2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학술지에 '천미골 골절' 동시 발생여부 분석
최일 교수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외과 최일(사진) 교수는 9월29일~10월2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개최된 2021년 제35회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윌스학술상'을 수상했다.

최일 교수는 지난 3월 국제학술지에 출간한 '흉요추 연접부 골절 환자에서 천미골 골절 진단율을 높이기 위한 수정된 MRI 프로토콜'연구의 독창적인 연구주제와 과학적 분석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일 교수가 교신저자로 영상의학과 길은경 교수가 제1저자로 참여한 이 논문은 2017년~2020년 3월까지 MRI로 확인된 흉요추 연접부 골절 환자 510명을 대상으로 기존의 MRI 프로토콜 진단법과 수정된 MRI 프로토콜 진단법을 통해 천미골 골절의 동시 발생여부를 비교ㆍ분석했다. 수정된 MRI 프로토콜은 MRI 영상 스캔범위의 확장을 통해 척추의 더 넓은 영역을 관찰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이를 통해 MRI상에서 확인되는 천미골 골절의 위험인자를 밝힐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최 교수는 "흉요추 골절은 절반 이상이 낙상 등 외상으로 인해 발생하고 이로 인해 흔히 엉덩이뼈로 불리는 천미골 골절이 함께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흉요추 골절 환자를 진단할 때 천미골 골절을 함께 진단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여 환자들 삶의 질을 개선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이 수정된 MRI 프로토콜을 사용할 수 있었던 데에는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척추연구회의 여러 타과 교수님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사들의 도움이 컸다"고 덧붙였다.

최 교수는 2014년부터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에서 척추질환을 치료하고 있다. 대한척추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대한최소침습척추수술학회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