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차고 가슴 통증' 비후성심근증, 고령자도 수술 가능
'숨 차고 가슴 통증' 비후성심근증, 고령자도 수술 가능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11.0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김욱성 교수팀, 82세 여환자 수술 성공… "비후성심근증은 돌연사 위험 높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

비후성심근증이란 뚜렷한 이유없이 계단을 오르거나 빠른 속도로 이동할 때 숨이 차고 가슴 통증이 주 증상으로, 일반 심장질환과 증상이 비슷하지만 돌연사 위험이 높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치료법으로는 약물요법 또는 제세동기 삽입요법 등 여러가지가 있지만 처음에는 증상이 심하지 않다가 점점 근육의 두께가 두꺼워지고, 좌심실 유출로 압력차가 심해질 수 있어 이런 경우 수술을 고려해봐야 한다.

또한 좌심실이 근육으로 과도하게 차 있어 좌심실 용적이 심하게 줄어든 경우에도 증상이 심하면 수술치료가 도움이 된다. 최근 수술법 향상과 수술 후 환자 관리에 대한 노하우가 쌓이면서 점차 고령 환자도 수술 건수가 느는 추세다.

삼성서울병원 심장외과 김욱성 교수팀은 최근 82세 노령의 비후성심근증 환자인 박귀임씨를 성공적으로 수술해 건강하게 퇴원했다. 환자는 여러 병원들을 찾아 치료하다가 수술이 어렵다는 이유로 권유하는 병원이 없어 마지막으로 김욱성 교수를 찾은 것이다.

대부분의 심근절제술은 좌심실내 압력차가 발생하는 대동맥판막 아랫 부분을 잘라내는 수술인데, 박씨는 좌심실의 심첨부 심근이 과도하게 발달하여 좌심실 용적이 줄어들어 발생한 호흡곤란을 없애고자 좌심실 용적을 늘리는 수술을 시행했다.  

심장의 모양을 디자인하는 것이 쉽지 않은 수술로서 일반적 비후성심근증 수술보다 20분가량 더 걸렸지만 성공적으로 수술이 끝나 고령 환자도 안전하게 수술 받고 회복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수술 후 극심한 호흡곤란은 물론 가슴 답답함도 사라졌고, 편하게 누워서 잘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좋아져 수술한 지 열흘 후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다.

박씨는 “중간에 한 번도 쉬지 않고 걸어서 진료실까지 올 수 있는게 신기하다” 며 “보통사람과 같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게 큰 변화고, 이 나이에 새로운 삶을 사는 것 같다”고 의료진에 감사함을 전했다.

김욱성 교수는 “나이 때문에 수술이 어렵다는 것은 옛말” 이라며 “고령이라도 수술이 가능한 환자의 경우 심근절제술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고 수술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이는 시도를 해야한다” 고 설명했다.

삼성서울병원 심장외과는 2013년부터 김욱성 교수를 주축으로 비후성심금증 수술을 활발히 시행해 오고 있다.

최근 비후성심근증으로 심근절제술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퇴원했다가 주치의 김성욱(오른쪽) 교수를 찾은 환자 박귀임(가운데)씨. [사진=삼성서울병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