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위드 코로나' 10여일만에 위기…방역망도 위기다
[사설] '위드 코로나' 10여일만에 위기…방역망도 위기다
  • 편집국
  • 승인 2021.11.15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중증 환자가 급증해 이틀연속 48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15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인공호흡기에 의존해 격리치료중인 코로나 위중증 환자수는 지난 6일(0시 기준) 411명이 발생한 후 다음날 405명으로 감소했다가 409명(8일), 425명(9일), 460명(10일), 473명(11일), 475명(12일)으로 증가했다. 그 후 13~14일 각각 485명과 483명으로 9일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발생의 증가는 60세 이상의 고령자들(82%)이 주도하고 있다. 특히 요양원을 비롯한 집단시설 이용 고령자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고 한다. 문제는 이를 방어하는 정부의 태도라고 의료계는 지적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위중증 환자수가 470명대로 올라선 지난 11일 만 해도 “아직 비상계획을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고 느슨한 태도를 보였다. “의료계가 비상계획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으나 아직 이르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다 방역당국은 12일 갑자기 ‘긴급 의료 대응계획’을 발표했다.

감염병 전담병원을 확대 지정하고 수도권내 700병상이상 종합병원 7곳에 대해 허가병상의 1%를 준중증병상으로 동원한다는 것을 골자로 한 내용이었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라는 ‘위드 코로나’계획이 위기를 맞자 정부가 행정명령을 발동한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또 있다. 정부가 이들 해당 병원측과 충분한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병실동원을 지시한 것이다. 해당병원들은 갑작스런 정부조치에 기존병실을 비우느라 소동을 벌여야만 했다. 병상가동률이 높은 대학병원들은 여유병상이 거의 없어 각 진료과마다 병상을 빼앗기지 않으려고 병상 지키기 전쟁을 벌이기도 했다. 코로나 중증환자들에게 병상을 빼앗기면 다른 비(非)코로나 환자들이 입원을 할수없기 때문이다.

이보다 더 심각한 것은 의료인력의 부족이다.

의료계는 코로나가 계속 확산된 지난 1년동안 병원을 떠난 간호사인력이 무려 1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중수본에 대기중인 의사 17명과 간호사 4376명을 지원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이러한 지원인력으로는 태부족인데다 정부의 이번 행정명령 발동소식에 사직희망 간호사가 더 늘었다는 것이 병원측의 주장이다. 생활치료센터등 경증환자 진료소에서 파트타임으로 근무를 해도 수입이 훨씬 낫기 때문이라고 했다.

영국 독일 네델란드 싱가포르등 많은 국가들은 지금 ‘위드 코로나’ 후유증으로 인해 다시 적극적인 코로나 봉쇄조치에 나서고 있다. 정부도 ‘위드 코로나’를 앞서 경험한 이들 국가들의 대응책을 눈여겨 봐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