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건조한 가을… '안구건조증' 예방하는 꿀팁은?
[기고문] 건조한 가을… '안구건조증' 예방하는 꿀팁은?
  • 김태기 교수
  • 승인 2021.11.15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막염과 비슷, 방치하면 시력에 악영향…마사지ㆍ눈 운동 통해 증상 완화

엊그제 같았던 무더위를 뒤로 하고 어느새 추위를 느낄만한 가을이 됐다. 가을철 환절기는 바람이 불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하기 때문에 겉으로 드러나 있는 눈도 건조하다는 느낌을 겪기 쉽다. 

안구건조증은 눈에 통증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질환이다. 증상으로는 눈의 자극감, 모래나 속눈썹이 들어간 것 같은 이물감, 눈이 타는 듯한 작열감, 침침하다고 느끼는 눈의 불편감, 가려움, 눈부심, 갑작스러운 과다한 눈물이나 충혈 등이 있다. 그런데 증상이 결막염과 비슷해 스스로 안구건조증인지, 결막염인지 알기는 어렵다. 또 방치하면 시력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있으면 안과에 방문해서 안구건조증에 대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눈물은 안구를 적셔서 눈을 편안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눈물을 생성하지 못하거나 눈물 성분이 부족해 빨리 마르면 눈이 불편해지는데 이를 '안구건조증' 또는 '건성안'이라고 한다. 눈물은 나이가 들면 자연스레 분비량이 감소하지만 ▲기후가 건조하거나 ▲특히 매연이나 미세먼지, 또는 황사가 있을 때는 더욱 증상이 악화한다. 이로 인해 건조하고 바람이 많은 봄, 가을에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요즘에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난 것도 안구건조증 증가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은 1분에 15~20회 정도 눈을 깜빡인다. 그런데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을 보고 있으면 눈을 꽤 오랜 시간 깜빡이지 않는 경우가 많아 안구건조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외에도 류마티스 관절염, 쇼그렌 증후군과 같은 자가 면역 질환이 있거나 당뇨병, 갑상샘 질환이 있는 경우 눈물 생산량이 줄어들거나 눈 깜박임 이상을 일으켜 안구가 건조해질 수 있다.

◇ 안구건조증 예방 꿀팁 

눈꺼풀에 있는 마이봄선에서 분비되는 기름은 눈물에 있는 기름층을 형성해 눈물의 증발을 막아 안구건조증 증상을 완화한다. 눈꺼풀 마사지를 통해서 마이봄선이 막히지 않고 투명한 기름이 나오게 해 줄 수 있다. 마사지 방법은 눈을 감은 상태에서 아래 눈꺼풀의 경우 아래 속눈썹 바로 아래 부위에 손가락을 가로로 대고 위로 밀어 올려준다. 반대로 위 눈꺼풀은 아래로 내려주면 된다.

마사지와 더불어 눈에 온찜질을 해주면 기름이 더 잘 녹아서 마사지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찜질 방법은 온찜질 전용팩을 이용하거나 수건을 따뜻한 물에 적신 후 물기를 짜내고 눈을 감은 상태에서 눈 위에 올려 5~10분간 따뜻하게 해주면 된다. 하루 2회 정도 반복하는 것이 좋다.

컴퓨터를 많이 보는 직장인이거나 스마트폰, TV 등 전자기기 사용이 많은 편이라면, 의식적으로 눈을 깜빡여줘야 한다. 일반적으로 사람은 1분에 15~20회 정도 눈을 깜박이는데 컴퓨터 혹은 스마트폰 등을 보고 있으면 눈을 꽤 오랜 시간 깜빡이지 않는 나 자신을 어느 순간 깨달을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의식적으로 눈을 감고 떠야 한다. 그래야 눈물막을 재생해서 눈을 촉촉하게 보호할 수 있다.

직장인이나 학생은 온종일 일을 하거나 공부를 하며 하루를 보내는 경우가 많다. 이는 가까운 곳에 오랜 기간 초점을 맞추게 되고, 눈이 온종일 긴장하기 쉽다. 그러므로 정기적으로 한 번씩은 먼 곳을 보면서 눈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이를 위해 미국안과학회에서는 이를 위해 20분마다 20피트(6m) 이상 떨어져 있는 대상을 20초 정도 바라보는 20-20-20 룰을 추천한다.<강동경희대학교병원 교수>

안과 기태기 교수
                      김태기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