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염 앓는 당뇨병 환자,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 더 높다
치주염 앓는 당뇨병 환자,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 더 높다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12.3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세브란스 교수팀 등, 당뇨병 환자 1만7009명 추적 관찰… “당뇨병 환자들, 심뇌혈관질환 위험 낮추려면 구강검진 등으로 치주질환 예방해야"

치주염을 가진 당뇨병 환자들에게 심뇌혈관 합병증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당뇨병 환자들은 심근경색 및 뇌졸중과 같은 심뇌혈관질환 고위험군에 속해 지속적인 관리를 요한다. 더불어, 당뇨병 환자들에게는 만성 염증성 질환인 치주염 역시 잘 발생하는데 이러한 구강질환은 장기적으로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당뇨병 환자와 심뇌혈관질환의 상관성을 밝힌 것으로 주목된다.

연세대 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 신경과 김진권(사진) 교수, 전지민 연구원,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송태진 교수 등 연구팀은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및 구강검진을 시행했고 기존에 심근경색 및 뇌경색이 없던 당뇨병 환자 1만7009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추적 관찰을 실시했다.

하루 양치 횟수가 2회 이상(파란색)인 당뇨병 환자들은 1회 이하(빨간색)인 환자들보다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유의미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11년간의 데이터를 추적 관찰한 결과, 치주염을 지닌 당뇨병 환자들에서 심뇌혈관질환 발생 조정 위험비(Adjusted HR)1)는 1.17로 위험도가 유의미하게 높았다. <그래프 참조>

또한, 하루에 칫솔질을 2회 이상 수행한 환자들은 하루 1회 이하 수행한 환자들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조정 위험비가 0.79로 위험도가 월등히 낮았으며, 치아가 여러 개 빠졌거나 충치가 많은 경우에도 상대적으로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권 교수는 “심뇌혈관질환 고위험군인 당뇨병 환자에게 구강건강은 치과적인 문제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심뇌혈관 합병증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당뇨병 환자들이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구강검진과 함께 꾸준한 양치 등을 통해 치주질환을 예방하고 구강건강을 개선하는 지속적인 활동이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당뇨병 환자의 구강건강과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 사이의 상관성을 밝힌 연구는 SCI급 국제 저널 ‘DIABETES & METABOLISM(IF 6.041)’ 11월 호에 게재됐다.

김진권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