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범ㆍ김상민 고대 의대 교수, 대한고관절학회 임상 부문 국제학술상
한승범ㆍ김상민 고대 의대 교수, 대한고관절학회 임상 부문 국제학술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2.01.04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관절 인공관절의 생존율과 재치환술 원인 규명

고려대 의과대학 정형외과 한승범ㆍ김상민 교수가 지난 달 18일 대한고관절학회에서 '임상부문 국제 학술상'을 수상했다.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한승범 교수, 고려대구로병원 김상민 교수 연구팀은 'The reasons for ceramic‑on‑ceramic revisions between the third and fourth‑generation bearings in total hip arthroplasty from multicentric registry data'를 주제로 고관절학 및 의학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연구는 2018년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구연상에 이어 이번 국제학술상까지 연달아 수상했다.

이번 연구는 고관절 인공관절 재치환술의 시행 원인을 분석해 제 3세대 세라믹과 제 4세대 세라믹 간 재치환술 원인이 서로 다르다는 것을 규명했다.

다기관 연구로 5년에 걸쳐 진행된 대규모 코호트 연구였으며 국내에서 고관절 인공관절 재치환술을 받은 204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승범 교수는 "고려대 안암병원과 구로병워은 연간 5백례가 넘는 고관절 인공관절 치환술을 시행하며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관절 인공관절 분야 연구를 선도하며 환자 치료에 크게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향후 고관절 인공관절 수술의 소재 발전과 더불어 인공관절의 수명을 연장시키는 데 많은 공헌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네이처(Nature)가 출간하는 저명한 SCI 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좌측부터)고대안암병원 정형외과 한승범교수-고대구로병원 정형외과 김상민교수
                                 한승범교수                                                         김상민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