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안암병원 김경진 교수, 대사성골질환연구회 2021 연구상
고대 안암병원 김경진 교수, 대사성골질환연구회 2021 연구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2.01.11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진 교수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김경진(사진) 교수가 최근 '대사성골질환연구회 2021 연구상'을 수상했다.

대사성골질환연구회 연구상은 골대사 관련 연구 업적과 제출한 연구 계획서 내용이 탁월한 연구자를 선정하여 수여되는 상으로 김 교수는 지난 12월 21일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 교수는 연구 'Prevalence and mortality of patients with disorders of phosphorus metabolism and phosphatases in Korea:A nationwide population-based study'의 연구계획을 발표해 이번 수상 주인공이 됐다.

이 연구는 내분비 희귀질환 중 하나인 저인산혈증에 대한 역학 및 사망률, 합병증에 대한 내용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이용하여 희귀질환 코호트를 구축해 진행할 예정이다.

저인산혈증은 진단 및 치료가 매우 어려운 질환이기 때문에 환자들의 지원 및 지지가 절실히 필요한 질환이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연구가 부족하고 임상연구 등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해 의료현장에서 어려움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이번 김 교수의 연구로 한국인 저인산혈증의 역학 및 합병증에 대해 중요한 데이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경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저인산혈증의 진단 및 치료의 필요성을 알려 진단 및 치료율 향상에 기여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저인산혈증 치료에 대한 진료 지침 등을 제시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향후 연구를 통해 대사성골질환 환자들 및 내분비 희귀질환 환자들의 진단 및 치료에 도움이 되는 값진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매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