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혈액투석 철분 보충제제 美 '트리페릭주', 식약처 시판 허가
제일약품 혈액투석 철분 보충제제 美 '트리페릭주', 식약처 시판 허가
  • 방수진 기자
  • 승인 2022.01.1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 투석 만성 신부전 성인 환자 헤모글로빈 수치 유지… 올 중순쯤 국내 유통될 듯

제일약품은 혈액 투석 철분 보충 제제인 트리페릭주(시트르산피로인산철황산나트륨공침물수화물)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시판 허가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트리페릭주는 혈액 투석 만성 신부전 성인 환자의 헤모글로빈 수치 유지를 위한 철분보충요법제제이다. 지난 2020년 3월 미국FDA(식품의약국)로부터 승인받아 미국 내 판매 중인 약제이다. 국내에서는 판권을 확보한 제일약품이 올 중순부터 정식 유통할 예정이다.

현재 대한신장학회 혈액투석 진료지침에 따르면 혈액 투석으로 인한 철분 결핍성 빈혈 환자에게는 철분제 또는 조혈호르몬제(ESA)가 권고되고 있다. 그러나 기존 철분제로는 저장철(ferritin)의 증가로 인해 심혈관 질환, 감염 등의 위험이 따를 수 있다.

이와달리 트리페릭주는 새로운 기전의 철분보충요법제제로 철분 이동에 관여하는 단백질인 트렌스페린(transferrin)에 철을 즉각 전달해 저장철의 증가없이 헤모글로빈과 적혈구의 생산성을 증가시켜 기존의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국내 신장내과 전문의는 "새로운 기전의 트리페릭주을 통해 조혈호르몬제 및 기존 철분제 사용 감소 효과뿐 아니라 혈액 투석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시키는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일약품 마케팅 관계자는 "트리페릭주가 기존 철분 보충 요법에 대한 패러다임 개선을 통해 국내 혈액투석 환자분들에게 기전적인 이점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트리페릭주은 앰플 형태로 국내 유통된다. 앰플 뚜껑을 제거한 후 니들, 시린지 등을 이용해 투석 시 별도 라인을 통해 투여한다. 매 혈액 투석 시 앰플 1개를 사용하는 방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