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튼병원, '외국의료인력 연수' 대상 의료기관
웰튼병원, '외국의료인력 연수' 대상 의료기관
  • 이한나 기자
  • 승인 2012.04.25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이한나 기자] 웰튼병원(원장 송상호)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12년 제1차 외국의료인력 국내연수사업' 인공관절수술 부문 대상 병원으로 선정됐다.<표 참조>

웰튼병원은 오는 26일부터 3개월간 필리핀 Orthopedic Center의 산티아고 의사(Dr. Santiago)에게 고관절 및 슬관절에 대한 인공관절수술법을 전수한다.

최소절개 인공관절수술은 기존 15~20cm였던 절개 부위를 8~10cm로 절반 이상 줄여 근육과 힘줄을 보존하는 최신 수술법으로 수술 부작용이 적고 4시간 조기 재활로 회복 기간도 상당히 짧다.

현재 웰튼병원은 근육-힘줄 보존 최소절개 인공관절수술에 대한 세계적 수준의 수술법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2012년 제 1차 외국의료인력 연수사업'은 한국 의료수준의 국제적 인지도 제고 및 의료기관의 해외네트워크 확대하고 외국인 환자의 국내 유치 인프라 육성을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총 18개 병원이 선정돼 연수를 진행하며 정형외과 부문에서는 서울대병원과 웰튼병원 2곳만이 선정됐다.

웰튼병원 송상호 원장은 "한국의 높은 인공관절수술법을 해외에 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 의료기술에 대한 국제적 인지도 확대 및 해외 환자 유치의 좋은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웰튼병원은 지난해에도 '외국의료인력 연수사업' 대상 병원으로 선정돼 중국 산동의과대학 부속 제남중심병원의 GUO SHUYA (郭舒亚) 교수에게 최소절개 인공관절수술을 전수해 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