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우루사 '간덕분이야' 광고 효과 1위
대웅제약, 우루사 '간덕분이야' 광고 효과 1위
  • 이한나 기자
  • 승인 2012.05.23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이한나 기자] 대웅제약의 차범근 전 축구감독 3부자를 모델로 한 우루사 CF 3탄<사진>이 광고효과 1위를 차지했다.

광고효과 전문조사기관인 한국CM전략연구소와 대웅제약은 4월 TV CF 소비자호감도 조사에서 대웅제약 우루사 '간덕분이야(춤추는 세남자 편)'가 광고효과를 나타내는 MPR지수 9.44로 1위를 차지했다고 23일 밝혔다. 우루사 CF 3탄은 MPR지수가 6점대인 2위권 이하 CF들을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우루사 CF 3탄이 처음 전파를 탄 3월 같은 조사에서 2위에 랭크됐지만, 한 달 만에 1위에 오르면서 지난해 TV 광고효과 1위 브랜드의 명성을 이어갔다.

이와 함께 소비자 1명의 호감을 유발시키는 데 드는 비용을 평가한 항목(광고효율)에서도 전체 3위에 랭크, 광고효과와 효율에서 모두 유일하게 TOP5에 포함된 광고로 선정됐다.

특히 '1편이 대박치면 후속편은 맥을 못춘다'는 광고계의 속설을 깨고 2년 연속 광고효과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상반기 '간 때문이야' 노래와 이장춤 등으로 패러디 열풍을 몰고 왔던 우루사 CF 1탄, 하반기에 전파를 탄 '간 청소' CF 2탄도 광고효과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대웅제약 브랜드전략실 김한모 상무는 "1차 패밀리의 춤과 음악 등 재미 요소들이 소비자와 공감대를 이뤘다"며 "TV 광고와 이벤트, 홍보 등 다각적인 통합마케팅(IMC)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5월부터 새 버전의 우루사 광고 '피로가 뭐에요?'편을 선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