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노포비어 단독요법으로 HBV 내성 치료효과"
"테노포비어 단독요법으로 HBV 내성 치료효과"
  • 이한나 기자
  • 승인 2012.06.1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학회, '비리어드' 통한 진료지침 변화 제시… 간섬유증ㆍ간경변증도 호전

 

[메디소비자뉴스=이한나 기자] "테노포비어(제품명 : 비리어드) 단독요법으로도 B형간염바이러스(HBV) 내성 치료효과가 입증됐고, 간섬유증과 간경변증이 호전됐다"

길리어드가 개발하고 국내에서 유한양행이 판매하는 만성B형간염신약 '비리어드'의 임상이 발표됐다.

길리어드사이언스 코리아(대표 이승우)는 유한양행(대표 김윤섭)과 15일 제18회 대한간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만성B형 간염의 지속적인 바이러스 억제와 질병 호전’에 관한 주제로 심포지엄<사진>을 개최했다.

이 심포지엄은 B형간염의 혁신적인 치료제인 비리어드가 공식적으로 처음 소개되는 자리라는 데 의미가 있다.

심포지엄에서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임영석 교수는 첫 번째 연좌로 ‘새로운 진료 지침에 따른 만성 B형간염 치료의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지난해 개정된 대한간학회 진료 가이드라인과 올해 5월 소개된 유럽간학회의 진료 가이드라인을 검토하고, 기존 치료제 내성을 가진 만성 B형간염 환자의 항바이러스제 치료 전략을 설명했다.

또한, 최근 관심을 모으고 있는 치료 종료 시점에 대한 인식 전환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임 교수는 “지금까지는 약제 내성이 있는 HBV 치료를 위해서는 교차 내성이 없는 두 개 이상의 치료제 병용요법이 필요한 것으로 인식돼 왔다”며 “그러나, 최근 연구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기존 치료제에 내성이 있는 HBV의 경우 테노포비어 단독요법으로도 좋은 치료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두 번째 연좌로 나선 홍콩대 헨리 첸 교수는 ‘만성 B형간염 환자 치료 성과를 위한 임상적 제언’을 주제로, 항바이러스제의 강력하고 지속적 바이러스 억제를 통해 간섬유화 호전이 가능하다는 점을 증명해주는 임상 결과를 제시했다.

헨리 첸 교수는 "특히, 테노포비어의 경우 가장 많은 환자 수에서 간섬유증과 간경변증이 호전된 결과를 보여줬다"며 "만성 B형간염 환자의 간섬유화 및 간경변증의 호전은 환자의 예후와 직결되는 주요한 지표"라고 강조했다.

학회는 이 심포지엄을 통해 향후 임상 현장에서 만성 B형간염 치료 전략의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