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백신 시장에 순풍 부나
국내 백신 시장에 순풍 부나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7.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ㆍ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률 제고 노력… 식약청은 백신 생산 지원 적극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국내 백신 시장에 순풍이 불 전망이다.

국회에서 필수예방접종 범위 확대가 발의됐고, 식품의약품안전청도 백신 자급능력을 끌어올리기로 했다.

최근 새누리당 류지영 의원은 뇌수막염·폐렴구균·A형간염 예방접종에 대해 국가가 부담하도록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류 의원은 “그동안 예방접종을 확대하기 위한 법률안이 국회에 몇 차례 제출됐지만 매번 예산 확보 문제로 통과가 되지 못했다”면서 “이번에는 국민과의 약속을 반드시 이행한다는 새누리당의 의지가 확고하고 복지부 역시 예산 반영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므로 실현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양승조 의원도 예방접종률의 제고는 의료비 절감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파상풍은 신생아 때 예방접종을 받았더라도 10년이 지나면 면역력이 떨어져 다시 접종을 받아야 충분한 면역력을 확보할 수 있고, 풍진은 국내 여성에게 면역률이 30% 이내인 것으로 알려져 있어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폐렴 역시 65세 이상 노인이나 만성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독감 때문에 입원을 하거나 사망하는 경우가 정상인보다 수십배에 달하기 때문에 예방접종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식약청은 국내 백신 27종 중 10종에 머물러 있는 국내 생산 백신을 오는 2017년까지 22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국내 주요 백신 27종은 B형간염 등 필수예방접종백신으로 지정된 12종과 더불어 헤모필루스인플루엔자b형(Hib) 백신 등 기타예방백신 11종, 탄저 또는 조류인플루엔자 백신 등 대유행이나 대테러 백신 등 4종으로 구분됐는데, 식약청은 필수백신 등 단계별로 국내 생산을 높일 예정이다.

백신 수급 조절을 관장하는 질병관리본부 역시 얼마 전 국가필수예방접종 완전접종률을 처음으로 공개하면서 향후 완전접종률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약계 한 인사는 “정부가 보건의료와 관련해 예방 위주로 전환한다고 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며 “독감만 해도 예방접종률이 점차 떨어지고 있는데, 이번에 국회와 정부가 힘을 합쳐 백신 산업 발전과 함께 나아가 국민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정책적 뒷받침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