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리도넬디', 비타민D 결핍 개선 개량신약 첫선
한미약품 '리도넬디', 비타민D 결핍 개선 개량신약 첫선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7.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한미약품(대표이사 사장 이관순)이 골다공증 치료 및 비타민D 결핍 개선 효과를 나타내는 개량신약 신제품을 내놓았다.

한미약품은 월 1회 복용하는 비타민D 함유 골다공증치료제 '리도넬디정<사진>'을 발매했다고 4일 밝혔다. 리도넬디는 뼈 분해 세포의 골흡수 작용을 억제하는 리세드로네이트(Risedrronate 150mg)와 비타민D(30000 IU)를 복합한 전문약으로, 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 치료와 예방에 효과가 있는 복합 개량신약이다.

월 1회 복용하는 리세드로네이트와 비타민D 복합제는 한미약품의 리도넬디가 세계 최초로, 그 동안 주 1회 제형까지 시판된 바 있다.

폐경 후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한국 여성의 92%가 비타민D 결핍이라는 국제역학조사 결과가 있을 정도로 골다공증 치료 시 비타민D 보충은 필수적이다.

리도넬디정은 리세드로네이트와 비타민D를 복합함으로써 환자의 복약 순응도를 높였고, 리세드로네이트 단독요법에 비해 우수한 골다공증 치료 및 비타민D 결핍 개선 효과를 나타낸다.

특히, 리도넬디는 미국 NOF(Nation Osteoporosis Foundation)가 제시한 비타민 일섭취 권장량(800~1000IU)을 충족하며, 매일 복용하거나 주 1회 복용하는 제제와도 동일한 혈중 농도를 유지한다.

리도넬디는 다른 성분 골다공증치료제인 알렌드로네이트에 비해 위궤양 발생률이 낮으며, 동일 성분의 1주 제형 제품에 비해서는 약값이 20% 이상 저렴하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리도넬디는 우수한 골다공증 치료 효과는 물론 월 1회 제형으로 환자 복약 순응도를 크게 개선했다"며 "다른 성분 제품 대비 가격 경쟁력도 뛰어나 환자들의 약값 부담을 줄였다"고 강조했다.

리도넬디는 1T 단위 포장이며, 보험약가는 정당 1만8743원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