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골다공증치료제 최초 장용정, 8월 국내 시판"
사노피 "골다공증치료제 최초 장용정, 8월 국내 시판"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7.06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골다공증치료제 중 언제나 복용할 수 있는 장용정 제품이 처음으로 국내에 선보인다.

사노피 코리아(대표 장 마리 아르노)는 지난달 국내 허가를 받은 ‘악토넬 EC(Actonel EC)’가 다음달 발매된다고 밝혔다.

악토넬 EC는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 중 아침식사와 상관 없이 식전, 식후 어느 때나 편리하게 복용이 가능한 최초의 장용정 제품으로, 환자들의 복용 편의성을 개선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골다공증 환자들은 식사 전, 후로 언제든 복용이 가능한 골다공증 치료제에 대한 필요성을 가장 크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결과는 사노피 코리아가 골다공증 약제 중 가장 많이 처방되는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의 복용 순응도 및 만족도에 대해 닐슨 리서치와 함께 진행한 조사에서 확인됐다.

이번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 관련 만족도 조사는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주요 5대 도시에서 지난 4~5월 한 달간 진행됐으며, 종합병원 또는 클리닉에 다니며 골다공증치료제를 1년 넘게 복용하고 있는 45~69세 여성 환자 200명이 참여했다.

이 조사를 통해 많은 골다공증 환자들이 적절한 복용 시기를 놓쳐 약물 순응도 저하를 경험하고 있으며, 체내 흡수율을 높이기 위해 공복 시에 약물을 복용해야 하는 점에 대해서도 큰 불편함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의 골다공증 치료 효과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29%는 복용의 불편함, 복용 후 속쓰림 등의 이유로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의 복용에 대해 불만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답변했으며, ‘복용의 불편함’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공복 시 복용해야 한다는 점이 34.5%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현재의 골다공증 치료제에서 개선되었으면 하는 점’에서도 환자들은 식사 전, 후로 언제든 복용이 가능한 골다공증 치료제에 대한 필요성을 가장 크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76.5%). 이밖에 골밀도 증가 효과 개선 (57%), 속쓰림 개선 (55%), 복용 후 곧은 자세를 유지해야 하는 점의 개선 (51%) 등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촌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문성환 교수는 “골다공증은 약물 복용을 통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만성 질환이지만, 기존의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는 음식물과 복용 시 흡수가 90%까지 낮아져 공복 상태에서 복용해야 하는 불편함을 갖고 있었다"며 "이런 불편함이 개선된 치료제가 시판된다면 환자들의 복용 순응도가 향상됨은 물론 골다공증에 대한 보다 효과적인 치료에 대한 길이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