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땀 억제제 '드리클로', 야구장 마케팅 총력
GSK 땀 억제제 '드리클로', 야구장 마케팅 총력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7.0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GSK가 국내에서 바르는 땀 억제제 '드리클로R액'을 발매하며 야구장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GSK(대표 김진호)는 드리클로R액에 대해 마케팅 일환으로 야구장 전광판 광고<사진>를 올 시즌 동안 잠실 야구장 LG 홈경기에서 진행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이 야구장 전광판 광고는 폭포 영상과 함께 ‘땀’이 나타나며 땀이 폭포처럼 쏟아지는 괴로움을 담았다.

이어 맨홀 뚜껑 비주얼과 함께 나오는 땀구멍을 확! 막아버리고 싶다! 멘트는 땀 억제제 드리클로R액의 제품 특성을 한눈에 알아보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짧지만 강렬한 메시지를 담은 이 광고는 야구장 응원 열기와 야외에서 느껴지는 뜨거운 열기가 더해져 땀 때문에 곤란한 관람객들에게 공감을 사고 있다.

드리클로 브랜드매니저 신종훈 과장은 “올해 800만 관중을 넘볼 정도로 프로야구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제약업계의 야구장 마케팅 경쟁도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제약업계는 일반약의 마케팅 확대를 통한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스포츠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데, 드리클로R액 또한 이 전광판 광고를 통해 본격적으로 야구장 마케팅에 합류하게 됐다”며 “무더운 여름, 열띤 응원을 하다 보면 땀 때문에 곤란을 경험하게 되는 야구장이라는 장소가 드리클로R액의 장점을 전달하기에 최적이라고 판단해 야구장 마케팅을 하게 됐고, 예상대로 야구팬들의 반응도 좋다”고 말했다.

드리클로R액은 염화알루미늄이 함유돼 여름철 가장 큰 고민 중의 하나인 땀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주는 제품으로 땀이 나기 쉬운 겨드랑이, 손, 발 부분에 바르면 피부 표피층에 얇은 막을 형성해 땀 분비를 억제시키는 효과가 있다.

땀 냄새만을 제거하는 겉땀케어와 달리 땀 분비 자체를 억제해주는 속땀케어는 여름철 겨땀 굴욕은 물론 불쾌한 냄새의 원인인 땀을 해결 해주기 때문에 산뜻한 하루를 보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사용 방법으로는 취침 전 겨드랑이를 깨끗이 씻은 후 완전히 건조시킨 다음 볼을 한 번씩만 굴려 겨드랑이 가운데 부분에만 발라주면 된다. 일반약이어서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