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수염 농축액, 피부보습ㆍ주름개선 가능"
"옥수수수염 농축액, 피부보습ㆍ주름개선 가능"
  • 의약팀
  • 승인 2012.07.10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의약팀] 옥수수수염 농축액의 항산화 및 피부보습과 주름개선 가능성을 시사하는 기초실험<사진> 결과가 나왔다.

▲ 광동제약 연구원이 옥수수수염 농축액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
광동제약(대표이사 회장 최수부)은 최근 지식경제부 지식혁신센터(RIC) 피부생명공학센터(센터장 정대균교수) 피부생리활성팀이 진행한 ‘옥수수수염 농축액의 피부효능평가’ 실험 결과 이같은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10일 발표했다. 광동제약은 효능성에 대한 실질적 입증을 위해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앞서 중앙대의대-약대연구팀은 지난 2009년 15개월동안 진행한 동물시험을 통해 옥수수수염 추출물의 방광ㆍ전립선 기능개선 효과 가능성을 밝혀내기도 했다. 한의학계에서 전해지고 있었던 옥수수수염의 비뇨기계 개선 효능 가능성을 동물실험을 통해 과학적 시각에서 규명했던 것.

학계에서는 이번 기초실험 결과에 대해 “옥수수수염의 비뇨기계 개선 가능성을 밝힌 데 이어 피부개선 가능성까지 확인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실험을 계기로 향후 옥수수수염 소재를 활용한 피부효능 제품 개발에 탄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는 피부의 항산화 및 보습, 주름개선, 미백효능을 확인하기 위해 ‘각질세포’ '섬유아세포’ ‘색소합성세포’를 활용, 광동제약이 제공한 액상형태의 옥수수수염 농축액을 희석 처리, 농도별로 결과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항산화능 측정 실험에서는 일정 농도범위의 옥수수수염 농축액에서 농도의존적으로 세포내 활성산소종(Reactive Oxygen Species, ROS)이 감소되는 결과를 보였다. 연구진은 활성 산소종을 억제한다는 것은 항산화 효능성을 나타내는 판단의 근거가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보습 효능성 평가에서 피부보습 효능과 관련된 HAS2(hyaluronan synthase2)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나 관련부문 개선에 관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주름 개선 평가에서는 자외선으로부터 증가되는 콜라겐 분해효소인 ‘MMP-1’ 발현을 일정 농도범위에서 농도의존적으로 억제, 효능성을 기대할 수 있는 결과를 나타냈다.

피부생명공학센터 관계자는 “이번 실험은 세포주 수준(in vitro)에서 행해진 기초실험으로 정확한 효능성의 확인을 위해서는 추가 임상이 필요하다”면서 “일반 옥수수수염차에 함유된 함량으로 이번 실험과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학계에서는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이 공동연구를 통해 옥수수수염의 항암 성분인 ‘메이신’ 함량을 높인 연구 결과에 이어 이번 옥수수수염의 피부개선 가능성 연구 결과에 따른 향후 임상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