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 때 피부질환 예방하려면…
생리 때 피부질환 예방하려면…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7.19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생리 때 피부질환에 대한 주의가 당부됐다. 

아울러 가임 여성 필수품인 생리대의 올바른 사용법이 요구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생리 양, 개인 특성 및 활동량 등을 고려해 알맞은 제품을 선택하고, 올바르게 사용해야만 피부질환 등을 예방할 수 있다며 생리대의 올바른 정보를 제공했다.

생리 때에는 피부가 연약해져 생리대를 장시간 사용하면 분비물이 지속적으로 피부와 접촉해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생리 양이 많은 날을 기준으로 2~3시간에 한 번씩 교체하고, 생리 양이 적더라도 같은 생리대를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생리 기간 중에는 조이는 옷 보다는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는 것이 좋고, 또한 생리 기간 중에는 자궁경부가 열려있기 때문에 세균 감염에 노출되기 쉬우므로 대중목욕탕이나 수영은 가급적 피하고 샤워 정도로만 씻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생리 시에는 자주 외음부를 씻는 것이 위생상 좋으나, 과도한 세정은 질 내부의 정상균도 같이 씻어낼 수 있으므로 비누 세정이나 질 세정제를 사용한 좌욕보다는 흐르는 물로만 씻도록 하는 게 도움을 준다.

이에 따라 생리대는 무조건 흡수력이 좋은 제품을 선택하기보다는 생리 시 생리 양에 맞춰 생리대의 크기(대형, 중형, 소형 등)를 선택하는 게 좋다.

식약청은 냄새 제거를 위해 한방 성분을 첨가한 제품이나 활동성을 고려한 체내 삽입형 생리대(탐폰) 등은 목적에 따라 선택하고, 아울러 생리 양이 적거나 생리가 끝날 무렵에는 소형 또는 팬티라이너로 관리하고 야간에는 뒤척임에도 생리혈이 새지 않도록 오버나이트용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며 권했다.

생리대를 착용할 때에는 접착면이 있는 쪽을 속옷(팬티)에 붙이고 날개형의 경우 속옷을 감싸듯 날개를 반대편으로 접어주는 게 올바른 사용법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