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ㆍ다케다제약, 암환자 통증약 '인스타닐' 도입계약
대웅ㆍ다케다제약, 암환자 통증약 '인스타닐' 도입계약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7.2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다케다제약과 제휴했다. 

▲ 대웅제약 이종욱 사장<왼쪽>과 한국다케다제약 이춘엽 사장<오른쪽>이 계약한 뒤 악수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암환자의 돌발성 통증(breakthrough pain) 치료제 ‘인스타닐(성분명 : 펜타닐)’의 국내 도입을 계약했다고 24일 밝혔다.

돌발성 통증은 일반적인 치료로 조절 가능한 통증을 넘어 일시적으로 악화한 통증을 일컬으며, 급성 혹은 만성 통증의 상태에서 발생할 수 있다. 돌발성 통증은 암성 통증 환자의 30~80%에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고, 5분 이내에 통증 강도가 최대 수준에 도달해 30~60분 동안 지속되는 양상을 보인다.

인스타닐은 2009년 7월 유럽연합(EU) 의약품감독국(EMEA)으로부터 암환자에서 생기는 돌발성 통증 치료제로 허가된 최초의 비강 분무형 펜타닐 제제.

임상 결과, 인스타닐은 먹는약보다 약효 발현 시간이 빠르고, 통증 조절 강도도 괜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웅제약 이종욱 사장은 “국내에서 최근 암성 통증에 대한 인식이 크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탁월한 효과가 검증된 치료제를 도입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지난해 발매한 마트리펜 패취와 함께 암성 통증 환자들 치료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 인스타닐을 발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다케다제약 이춘엽 사장은 “다케다 본사와 대웅제약의 협력관계를 더 넓혀가기로 결정해 기쁘다"며 "한국다케다제약과의 협력을 통해 인스타닐이 빠르게 한국 시장에 도입돼 환자 치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일본에 본사를 둔 다국적제약사인 다케다제약은 전세계 90개국 넘게 신약을 공급하며 지난해 매출 26조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스위스 제약회사 나이코메드를 인수, 글로벌 사업 확장과 호흡기질환 부문을 강화하고 있다. 다케다제약의 한국법인인 한국다케다제약은 지난해 4월 설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