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말레이시아 소녀 ‘난치성 화상재건’ 치료키로
파미셀, 말레이시아 소녀 ‘난치성 화상재건’ 치료키로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8.0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파미셀(대표이사 김현수)이 JK성형외과와 협력해 ‘난치성 화상재건’ 치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지난 2009년 전신 3도의 화상을 입어 우측 안구의 시력상실, 얼굴과 목, 가슴, 팔, 다리 등에 영구적인 비후성 반흔을 가져 현지에서 수차례 재건성형수술<사진>을 받았으나 결과가 좋지않은 말레이시아 소녀 탄휘린(Tan Hui Linn)을 대상으로 화상 재건치료에 들어갈 예정이다.

탄휘린은 한국의 선진 성형의료기술의 힘을 빌리기 위해 지난해 12월 내한했다.

한국 JK성형외과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탄휘린의 첫 수술을 진행했으나 피부자체의 질감을 살려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때문에 피부개선과 흉터 완화가 가능한 ‘성체줄기세포 시술’을 고려하게 됐다”고 말했다.

성체줄기세포는 주변 환경을 인식해 표피세포로의 분화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손상된 부위에서 나오는 신호에 반응해 상처회복이 필요한 다양한 부위를 스스로 찾아가는 특성(호밍효과) 때문에 정맥에 주입했을 때에도 손상된 장기에서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파미셀 관계자는 “이번 줄기세포 치료과정은 환자의 골수를 채취해 1개월간 분리 배양 증식을 진행하고 모든 검증과정을 통과한 후 배양된 줄기세포를 병변부위에 직접 주입하는 국소적 시술”이라며 “정맥 내 주입을 동시에 시행해 정상적인 피부가 재생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탄휘린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는 총 4회 예정돼 있으며 줄기세포를 이용한 자가지방이식술과 줄기세포를 이용한 눈썹 이식술, 다양한 성장인자를 함유한 줄기세포 배양액을 이용한 피부재상관리 등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김 대표는 “그동안 파미셀의 개발 파이프라인에는 빠져 있던 피부ㆍ성형과 관련한 난치성 피부재건 치료제도 이번 치료를 계기로 추가할 계획”이라며 “이번 줄기세포치료가 탄휘린은 물론 세계의 수많은 난치성 안면손상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파미셀은 지난달 27일 탄휘린과 같은 난치성 안면손상 환자를 비롯해 미용 목적의 성형술에도 줄기세포를 적극 활용한다는 내용으로 JK성형외과와 공동업무 협약 체결식을 가졌었다.

이 협약을 통해 파미셀은 향후 JK성형외과에 줄기세포치료제를 공급함과 동시에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줄기세포치료제의 해외시장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