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제약바이오특별委' 설치 필요"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제약바이오특별委' 설치 필요"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7.10.3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의원 "대통령 직속 기구로 해당 위원회 출범했으나 보건산업계는 배제돼"지적

 

[메디소비자뉴스=오지혜 기자]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제약바이오특별위원회' 설치가 필요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사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복지부 국감(종합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남 의원은 "대통령 직속 기구인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출범했지만, 보건산업계가 배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인공지능, 데이터(빅데이터) 활용으로 대표되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보건산업은 가장 파급력이 있는 융합이 예상되는 고부가가치 신성장 동력산업"이라며 "이 위원회 자문단에 보건산업 전문가가 추가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제약바이오특별위가 구성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숙기에 접어든 전통적 제조업과 달리 보건산업은 태동기 및 성장기로 세계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는 가장 유망한 분야"라며 "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고령화 대응 및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로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의료서비스 등 세계 보건산업 시장 규모는 2015년 9조1000억달러에서 2020년 11조5000억달러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남 의원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 바이오의약품, 보건의료 빅데이터, 첨단의료기기 등 새로운 기술에 선제적으로 투자하면 세계 시장을 선점해 국부를 창출할 수 있다"며 "국민의 삶의 질도 향상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 의원은 "선진국은 보건산업 신기술 개발을 위해 경쟁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약 바이오 의료기기 화장품 등 보건산업을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