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전문기업 GC녹십자셀, 지난해 매출 401억원… 전년比 12%↑
세포전문기업 GC녹십자셀, 지난해 매출 401억원… 전년比 12%↑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1.02.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은 27억원, R&D 비용 증가로 감소… "사업다각화 성공적으로 진행 중"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은 지난해 전년대비 12% 증가한 401억원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50% 감소한 27억원,당기순이익은 68% 감소한 3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매출은 이뮨셀엘씨주와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부문이 호실적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셀센터 가동,감가상각비 등 고정비가 증가하고 CAR-T 치료제 연구개발 등 연구개발(R&D) 비용 증가, 금융자산수익 일시 감소 등으로 영업이익 등의 수익성이 나빠졌다.

하지만 미국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와 GC녹십자랩셀 등 CDMO 매출이 전년대비 524% 크게 증가하면서 성장 잠재력은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분석됐다.

회사는 올해 CDMO사업 확장을 통해 외형을 성장시키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고정비와 원가 비율을 줄이면서 매출 이익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GC녹십자셀은 지난해 4월 미국 아티바 및 GC녹십자랩셀과 82억원의 위탁개발생산 계약을 체결해 생산 중이다.

지난해 자회사인 일본 GC림포텍 실적 반영땐 매출 409억원, 영업이익 12억원, 당기순이익 2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GC녹십자셀 이득주 대표는 “2020년 전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에서도 계획했던 셀센터 제조소 허가 및 이뮨셀엘씨주 CAPA 확보와 함께 CAR-T치료제 연구개발에 대한 성과를 이뤘다"면서 "다만, 글로벌 수준의 생산설비와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비용과 GC녹십자셀의 미래가치가 될 CAR-T치료제 연구개발에 집중하면서 고정비와 원가 증가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CDMO사업이 전체 매출의 6%에서 11%로 성장하면서 사업다각화가 성공적으로 진행 중"이라면서 "내년에는 특히 개발중인 고형암 타깃 CAR-T치료제 부문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GC녹십자셀은 지난해 3월 췌장암 대상 CAR-T치료제 비임상시험에서 암세포 100% 사멸이라는 획기적인 결과를 발표한 바 있고,지난해 설립한 미국 현지법인 노바셀을 통해 미국내 임상 진입을 위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