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회 유한의학상 시상식…대상에 연세대 정보영 교수
54회 유한의학상 시상식…대상에 연세대 정보영 교수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4.1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사회 주관, 유한양행 후원…우수상엔 전익현 조교수ㆍ박효정 전임의
대상 정보영, 우수상 전익현-박효정
제54회 유한의학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차지한 정보영(왼쪽 사진) 교수와 우수상을 받은 전익현(가운데 사진) 조교수와 박효정(오른쪽 사진) 임상전임강사가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대표 조욱제)과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명하)는 지난 15일 저녁 소공동 조선호텔 바이올렛룸에서 제54회 유한의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최소한의 인원으로 진행됐다. 시상식에는 박명하 서울시의사회장, 유한양행 조욱제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제54회 유한의학상 대상은 정보영 교수(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를, 우수상에는 전익현 조교수(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와  박효정 임상전임강사(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교실)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 수상자인 정보영 교수는 ‘Less dementia after catheter ablation for atrial fibrillation’로, 우수상 전익현 조교수는 ‘Interleukin-4 stimulates lipogenesis in meibocytes by activating the STAT6/PPAR signaling pathway’로, 또 박효정 전임의는 ‘Non - enhanced magnetic resonance imaging as a surveillance tool for hepatocellular carcinoma: Comparison with ultrasound’ 로 성과를 인정 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유한의학상은 대상 수상자에게는 5000만원,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1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서울특별시의사회가 주관하고 유한양행이 후원하는 유한의학상은 ‘미래의 의학발전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고, 의학자들의 연구 의욕을 고취한다’는 취지 아래 지난 1967년 제정되어 국내 의학 발전을 위한 견인차적 역할을 해오고 있다. 유한의학상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의학상으로 지금까지 우리 의학계를 대표하는 수상자를 100명 이상 넘게 배출하는 등 국내 최고 권위의 학술시상제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