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 정부 예측 25%만 투약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 정부 예측 25%만 투약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20 09:4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봉민 의원실 질병청 자료 공개…"2분기에는 신청 예산 1/4 이하로 줄여"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 투약환자가 정부 예측의 25%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표 참조>

전봉민 의원실(보건복지위원회, 부산 수영구ㆍ사진)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셀트리온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인 ‘렉키로나 투약 환자 현황’에 따르면 실제 투약환자수가 질병관리청의 예상치 보다 훨씬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하루 확진자 300명을 가정, 1분기(90일)에 약 3만명 확진자가 발생하고 이 중 경증환자는 9137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해 렉키로나 구입 예산 42억4300만원을 예비비로 신청했다. 하지만 4월 9일 기준 총 투여환자 수는 이에 훨씬 못 미치는 1325명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정부는 일평균 102명(9137명/90일)의 환자가 투약할 것으로 추계했지만 실제로는 일평균 25명(1325명/52일)이 투약해 정부 예측의 4분의 1 수준인 것이다.

반면 중증환자 치료제인 ‘렘데시비르’의 예산은 오히려 부족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올해 1분기 중증환자 2506명을 추계해 예비비를 신청했지만 실제 투약환자수는 2840명으로 계획대비 13%가 초과했다. 결국 질병청은 1분기 3000명분의 치료제를 구입했고 예산이 부족해 렉키로나주 구매 예산의 일부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질병관리청은 2분기 코로나19 치료제 구입 예비비를 신청하면서 렉키로나의 예산을 1분기의 1/4 수준에도 못미치는 2160명으로 예측했다.

이에 대해 전봉민 의원은 “정부가 500억원 넘는 예산을 지원한 코로나19 국내 치료제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에 매우 아쉬워 하며 “백신부족사태 속에서 치료제 개발은 더욱 절실한 상황이며 정부는 모든 역량을 투입해 효과적인 치료제 개발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rahong 2021-04-20 12:47:32
오지혜기자,,,,내가 쓴 댓글 날렸는데 메일 보낸거 보고 각성좀 하세요. 질본 데이터 짜집기하여 오해하게 만들지 말고...데이터란 비교 가능한 표로 만들어야지. 언뜻보면 렘데시비르가 더 많이 투약되는것 같잖아? 쪽 팔리는건 알아가지고...쯧쯧

미친 2021-04-20 10:30:29
얘는 그래도 댓글 허용이네, 딴 넘들은 아예 막던지, 회원가입해야 되는데... ㅋ
쓰 레 기 언론에 무슨 회원가입까지 해서 쓰냐. 참... 대한민국에서 먹고 살기 편해. 그냥 시키는대로 글 올리면 되니깐...ㅉㅉㅉ 네 영혼도 그러할 거야

찌라시 2021-04-20 10:05:07
왜 사니? 데이트로 얄팍하게 불상한것

솔샤르 2021-04-20 09:50:16
2월 3주부터 투약 시작해서 렘데시비르보다 더 많이 처방받고 있는걸 1분기 전체기간으로 모수를 잡아 단순 나눗셈 하는건 무슨 의도냐 정신병자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