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인제약, 특발성 파킨슨병 치료제 라인업 완성
환인제약, 특발성 파킨슨병 치료제 라인업 완성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1.04.20 15: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서 고용량 2개 품목 승인…베링거 등 5개社 치열한 경쟁 예고

환인제약은 특발성 파킨슨병 치료제 ‘라미펙솔서방정’(프라미펙솔)' 0.75mg 및 1.5mg 고용량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20일 제네릭 승인을 받아 지난해 11월 0.375mg을 허가에 이어 이 약품의 모든 용량에 대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이 약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베링거인겔하임의 ‘미라펙스서방정’이다. 환인제약은 지난해 8월 미라펙스서방정의 '프라미펙솔 또는 약제학적으로 허용되는 이의 염을 함유하는 연장 방출형 정제 제형, 이의 제조방법 및 이의용도' 특허 관련 소극적 권리범위 확인심판에서 청구성립 심결로 승소한 바 있다.

이 특허는 오는 2025년 7월 25일에 끝날 예정이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해 프라미펙솔 성분 제제 시장 전체 규모는 152억원이며 이 중 서방정은 35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 중인 프라미펙솔 서방정 제제는 오리지널인 미라펙스서방정 외에도 현대약품 '미라프서방정', 삼일제약 '프라펙솔서방정', 명인제약 ‘미라펙스서방정’이 있다. 지난해 매출은 미라펙스서방정이 19억원, 미라프서방정 7억7600만원, 프라펙솔서방정 7억4500만원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익준 2021-04-21 08:15:18
명인제약 미라펙스서방정이 있나요?
미라펙스서방정은 현대 삼일 두군데어서만 나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