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코러스 "러시아 코로나백신 '스푸트니크 V' 국내 도입 준비 중"
한국코러스 "러시아 코로나백신 '스푸트니크 V' 국내 도입 준비 중"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4.2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정부의 ‘스푸트니크 V’ 백신 국내 사용 승인 필요 서류, 러시아 국부펀드에 요청

의약품 위수탁 생산 수출업체 한국코러스가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도입 검토에 들어갔다.

이 회사는 23일 "급변하는 코로나19 백신 수급 상황에 따라 한국 정부가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도입할 가능성에 대비해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해 한국 정부의 ‘스푸트니크 V’ 백신 국내 사용 승인에 필요한 서류를 러시아 국부펀드(RDIF)에 요청했으며,러시아 국부펀드(RDIF)도 요청된 서류를 보내주기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국코러스와 러시아 국부펀드(RDIF)가 계속적인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원활한 협조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내적으로 사용 승인에 필요한 국내 자료들을 준비하고 있으며, 기타 필요한 사항들이 무엇인지 허가 관청에 요건 확인 중에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한편, ‘스푸트니크 V’ 백신 생산과 관련해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스푸트니크 V’ 백신의 밸리데이션 뱃지 (Validation Batch) 물량을 러시아로 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밸리데이션 (Validation)이란 ‘특정 공정이 설정된 규격과 품질 요소들을 만족하고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생산하고 있는지 보증 및 검증하는 절차이다.

이는 의약품을 수탁 생산 하는데 있어 가장 마지막 단계로, 상업 생산 물량의 출하를 목전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한국코러스는 해당 밸리데이션 뱃지를 러시아 국부펀드 (RDIF)와 가말 레야 연구소의 기술진과 공동으로 한국코러스 춘천공장에서 생산했고, 생산된 밸리데이션 뱃지의 수율과 품질이 기준치를 충족함을 함께 확인해 러시아로 보내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해당 밸리데이션 뱃지를 러시아로 보낸 것은, 러시아 현지에서의 인허가 절차의 마무리뿐만이 아니라, 운송과정에서 ‘스푸트니크V’ 백신 품질에 영향을 미 칠 수 있는 요소에 대한 점검 차원이라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