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 사임' 비보존제약 최재희 前 대표,고문으로 물러나
'돌연 사임' 비보존제약 최재희 前 대표,고문으로 물러나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1.06.0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보존, 최 전 대표의 보직 고문 변경… 단순한 예우 차원인 듯

취임 한달 만에 최근 돌연 사임한 비보존제약 최재희(사진) 대표가 고문으로 물러났다.

비보존은 최 전 대표의 보직을 고문으로 변경한다고 9일 밝혔다. 업계는 최 전 대표의 고문직이 단순한 예우 차원으로 보고 있다.

비보존제약은 비보존그룹 이두현 회장의 단독 대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두현 회장은 “비보존제약 인수 후 내부 경영에 많은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현재 비보존제약은 비상 경영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고 복잡한 내부 사정을 시사했다.

최 전 대표의 돌연 사임도 이 회사의 최근 복잡한 내부 사정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