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김용성 교수, 亞ㆍ太 근골격계종양학회 '최우수 구연상'
분당서울대병원 김용성 교수, 亞ㆍ太 근골격계종양학회 '최우수 구연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6.2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관절 골종양 절제술 후 재건술이 특정 환자에게 유용함 입증"
김용성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김용성(사진) 교수(지도교수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김한수, 한일규 교수)가 지난 4월 23일 일본 오카야마 현 오카야마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제 13회 아시아ㆍ태평양 근골격계종양학회(APMSTS 2021)에서 최우수 구연상(Best Oral Presentation Award)을 수상했다.

고관절 골종양은 절제술을 시행한 후 결손된 부위에 동종골(타인의 뼈), 자가골(자신의 뼈)의 이식이나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인공관절을 만드는 방식 등 다양한 재건술을 시행할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감염 위험을 완전히 해결하지 못해 종양 제거 후 골반골 재건을 포기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이에 연구팀은 동종ㆍ자가 골이식 및 고관절 전치환술을 통한 골반 재건술이 특정 환자 군에서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음을 규명하는 연구를 수행했으며 김용성 교수가 학회에서 발표자로 나서며 최우수 구연상을 이끌어냈다.

김용성 교수는 "골반골종양의 재건은 합병증 확률이 높기 때문에 환자가 적응할 수 있을지 잘 판단해 결정해야 한다"며 "향후 골반골 악성 종양 치료계획을 설정하는 과정에서 유용한 참고자료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