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뮨온시아, 신임 대표이사에 김흥태 前 국립암센터 교수
이뮨온시아, 신임 대표이사에 김흥태 前 국립암센터 교수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7.01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시험서 좋은 성과 거두고, 신규 파이프라인 확충에도 탄력 기대"

면역항암제 전문기업 이뮨온시아는 김흥태(사진) 前 국립암센터 교수를 신임 대표이사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김흥태 신임 대표이사는 폐암과 식도암 분야의 전문가로, 국내 암 진료 및 연구 수준을 크게 향상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포장 및 보건복지부장관을 받는 등 종양학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다.

김 신임 대표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의학박사를 취득했으며, 단국대 의대 교수를 거쳐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에서 연수했다.

이후 국립암센터에서 임상시험센터장, 폐암센터장, 기획조정실장, 부원장 등의 주요 보직을 맡으며 암전문 의료기관의 경영 전반에 걸쳐 핵심 업무를 두루 거쳤다.

또한 우리나라 유일의 암전문 국가연구개발사업인 암정복추진연구개발사업을 총괄하는 암정복추진기획단장을 4년간 역임하면서, 우리나라 암 연구수준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약 33년 진료ㆍ연구ㆍ관리 경력을 거치면서 학계, 의료계 및 정부 부처 내에서도 폭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종양학 분야의 최고 권위자로서 풍부한 임상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김흥태 대표의 합류로, 회사가 진행하고 있는 임상시험들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신규 파이프라인 확충에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뮨온시아는 유한양행과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소렌토 테라퓨틱스가 합작하여 설립한 면역항암제 전문 바이오벤처 기업으로서 올해 3월 중국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기업에 CD47 항체 항암신약후보 물질 ‘IMC-002’를 약 5400억원 규모로 기술 이전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