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상반기 매출 236억원… "반기 역대 최고 매출"
GC녹십자셀, 상반기 매출 236억원… "반기 역대 최고 매출"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8.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뮨셀엘씨 판매 반기 최고 실적이 외형 성장 견인

면역치료제 전문기업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은 별도 기준으로 올 상반기 매출이 23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7% 증가하여 상반기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92% 증가한 14억원, 당기순이익은 592% 증가한 5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도 2분기 이뮨셀엘씨주는 분기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했으며, 위탁개발생산(CDMO)사업 부문도 지속 성장하며 외형 성장을 견인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미국 임상시험용 의약품 위탁생산계약(CDMO)을 기존 대비 63% 증가한 890만 달러로 변경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이와 별도로 GMP 사용 및 설비 등 매월 약 14만 달러의 부대사용수익이 발생되어 지속적인 매출 증가와 이익 확대가 기대된다.

GC녹십자셀은 지난 3월 첨단바이오의약품을 보유한 기업 중 유일하게 인체세포 등 관리업 허가를 획득한데 이어, 지난 4일 '세포처리시설 허가를 추가로 획득하여 세포치료제 전문 CDMO사업과 첨단재생의료기관 임상연구 진행이 모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자회사 일본 GC림포텍과 미국 노바셀의 실적을 반영한 연결 기준으로 매출 240억원, 영업이익 4억원, 당기순이익 4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GC녹십자셀 이득주 대표는 “이뮨셀엘씨주의 판매량 증가는 용인 셀센터 이전과 첨단 설비 및 품질관리 비용이 증가한 고정비를 극복할 규모의 경제를 이뤄, 손익분기점(BEP)를 넘어선 생산량으로 공헌이익의 증가 및 이익률이 점차 개선되는 긍정적인 신호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또한 미국 노바셀에서 CAR-T치료제 임상 진입을 위한 GMP수준의 CAR-T치료제 생산 및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 내년 2분기 IND(임상허가)를 차질없이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GC녹십자셀은 미국 현지법인 노바셀을 통해 췌장암 타깃의 CAR-T치료제 미국 임상시험 진입을 추진 중이다.

또한 CAR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범용 가능한 기성품(Off-The-Shelf) 형태의 동종 CAR-CIK(사이토카인 유도 살해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