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의약품 위탁개발 서비스 플랫폼 ‘S-Cellerate’ 론칭
삼성바이오로직스, 의약품 위탁개발 서비스 플랫폼 ‘S-Cellerate’ 론칭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1.09.2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시험계획 신청까지 빠르면 9개월 "R&D 투입 비용 절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포주 개발부터 IND(임상시험계획신청) 제출, 그리고 공정 특성확인(PC)부터  품목허가신청(BLA)까지 소요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의약품 위탁개발(CDO) 플랫폼 ‘S-Cellerate(에스-셀러레이트ㆍ사진)’를 22일 공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존림)는 20일~ 23일까지 미국 보스턴 컨벤션에서 오프라인 전시회와 온라인 전시회 등으로 열린 세계 유망 바이오산업 컨퍼런스인 ‘바이오 프로세스 인터내셔널(BPI)’에서 S-Cellerate 를 공식 발표했다.

S-Cellerate는 바이오 의약품 개발에 필요한 서비스를 표준화해 더욱 신속하게 지원하는 기반 기술 플랫폼으로 2가지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하나는 S-Cellerate to IND 플랫폼 서비스로, 초기 세포주 개발부터 생산공정ㆍ분석법 개발, 비임상 및 임상 물질 생산, IND를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둘째는 S-Cellerate to BLA 플랫폼 서비스로, 후기개발단계(late-stage)에서 공정특성확인(PC) 및 공정성능 적격성평가(PPQ)를 거쳐 상업용 판매를 위한 품목허가신청(BLA)에 이르는 플랫폼 서비스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의약품 위탁개발 서비스(CDO)는 2018년 진출 이래 3년 만에 81건(2021년 2분기 기준)의 계약 수주 기록을 세우며 시장에 빠르게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업계는 바이오 신약 개발 회사가 후보 물질 발굴부터 임상시료 생산, 상업 목적 대량 생산까지 한 곳에서 가능한 ‘원스톱(one-stop) 서비스’를 통해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점이 핵심 경쟁력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 CDO는 혁신 기술을 적용한 높은 속도ㆍ품질의 서비스로 전 세계 바이오제약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8월 세포 증식력과 생존력을 대폭 향상한 자체 세포주 ‘S-CHOice (에스초이스)’를 론칭한 이래 이를 채택한 프로젝트가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그해 10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CDO R&D(연구개발) 센터 개소를 통해 보다 긴밀하고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수주 경쟁력을 높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발표한 S-Cellerate는 위탁개발 서비스의 전 영역에 걸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축적된 노하우와 전문성, 혁신 기술을 집대성한 CDO 플랫폼이다. 각 개발 단계별로 최적화ㆍ표준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시험계획 신청(IND)까지 빠르면 9개월이면 가능하다. 또한 공정 특성확인부터 공정 밸리데이션 등의 최종 판매 승인 (BLA) 신청까지 시장 진입을 앞둔 의약품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 회사 존림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풍부한 경험과 데이터, 전문성을 바탕으로 구축한 위탁개발 서비스를 통해 고객사가 바이오의약품 개발 소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R&D에 투입되는 총소요비용(TCO)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며 “변화하는 시장에 발맞춰 최고의 고객 만족을 실현하고, 획기적인 바이오 신약이 더욱 빠르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서비스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