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차세대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승인
메디포스트, 차세대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승인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1.10.27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명에게 무릎 관절강 내 'SMUP-IA-01'를 1회 주사 후 1년간 안전성 등 평가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지난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던 차세대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의 국내 2상 임상시험 계획이 승인됐다고 27일 밝혔다.

SMUP-IA-01의 주성분인 스멉셀(SMUP Cell)은 메디포스트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줄기세포 플랫폼 기술로 생산된 고효능의 동종 제대혈유래 중간엽줄기세포이다.

SMUP-IA-01은 치료 효능이 뛰어나고 바이오리액터를 통해 대량 생산을 할 수 있어 생산 시간 및 원가 절감이 가능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한 냉동제형으로 보관 및 유통 문제를 해소해 그동안 1세대 세포치료제의 단점으로 지적된 상업화와 글로벌시장 진출의 어려움을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국내 임상 2상은 경증 및 중등증(K&L 2~3등급)의 무릎 골관절염 환자 총 90명을 대상으로 무릎 관절강 내에 SMUP-IA-01을 1회 주사 투약한 후, 1년간의 관찰기간을 통해 안전성과 탐색적 유효성을 평가하고 임상 3상을 위한 최적의 용량도 확인할 계획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서울대병원, 신촌 세브란스병원 및 분당 서울대병원 총 3개 기관에서 진행된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SMUP-IA-01은 약물 치료로 효과를 보지 못하거나 수술에 망설일 수 있는 치료 공백을 겪는 환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블록버스터급 1세대 세포치료제인 카티스템과 함께 골관절염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MUP-IA-01의 국내임상 1상은 서울대 병원에서 무릎 골관절염 환자 12명을 대상으로 무릎 관절강 내 약물을 1회 주사 투여한 뒤, 6개월 간 평가해 안전성 및 통증과 기능이 모두 개선되는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회사는 밝혔다.

메디포스트 판교 본사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