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화지방 과다 섭취가 뇌기능 저하 초래"
"포화지방 과다 섭취가 뇌기능 저하 초래"
  • 이한나 기자
  • 승인 2012.05.1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이한나 기자] 포화지방 과다 섭취가 전반적인 뇌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의대 연구팀이 여성건강연구(WHS)에 참가한 6000명을 대상으로 2년에 한번씩 평균 4년에 걸쳐 식습관에 대한 설문조사와 인지기능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가 신경학 회보(Annals of Neurology) 온라인판에 게재(18일)됐다.

동물성 지방인 포화지방 섭취 상위그룹은 하위그룹에 비해 인지기능 테스트 성적이 현저히 나빴으며, 식물성 기름에 다량 함유돼 있는 간가불포화지방을 많이 섭취한 그룹은 적게 섭취한 그룹에 비해 테스트 성적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는 포화지방이 뇌 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연령, 운동, 건강상태 등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 정신과전문의 올리비어 오케릭(Olivia Okereke) 박사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