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포괄수가제 수술 거부 '철회'… 건정심 개선 요구
의협, 포괄수가제 수술 거부 '철회'… 건정심 개선 요구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6.2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대한의사협회(회장 노환규)가 포괄수가제 확대 시행에 대한 수술 거부 방침을 철회하기로 했다.

노환규 회장은 오늘(29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백내장 등 7개 질병군의 포괄수가제 시행에 대해 일단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노 회장이 대선 후보인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을 만난 직후 일로, 정 의원이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구조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냄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철회 대신에 의료공급자와 지불자가 참여하는 포괄수가제 개선 개혁단을 즉시 구성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수가가 저가라며 선진국 형태로 바꿔줄 것도 의협은 요구했다.

의협이 당초 입장에서 바뀐 것은 의료대란에 따른 여론 비난 부담과 의료계 내부에서도 논란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