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통ㆍ관절통 특효약에 스테로이드가…
신경통ㆍ관절통 특효약에 스테로이드가…
  • 민경지 기자
  • 승인 2012.07.0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민경지 기자] 스테로이드제를 탕액 등에 몰래 넣어 판 건강원 대표 2명이 구속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스테로이드 제제 성분인 ‘덱사메타손정’을 식품에 첨가한 경남 진주 '지리산장수 건강원' 대표 김모씨(62세)와 공범 이모씨(70세)를 식품위생법 및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청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구속된 이들은 2010년 1월부터 2012년 3월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건강원에서 스테로이드제제 성분인 ‘덱사메타손정’을 사용, ‘헛개나무 탕액’ 926박스(100㎖×50봉/1박스) 및 ‘인진쑥환’ 679㎏ 등 시가 1억원 상당을 제조 및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그 중 제조에 사용된 덱사메타손정은 2007년 3월 무허가 의약품 판매업자인 지모씨(남ㆍ41세ㆍ이미 구속) 등으로부터 830통(1,000정/1통), 1574만원 상당을 불법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들 제품은 광고명함을 통해 마치 신경통, 관절통, 손발저림에 특효약인 것처럼 거짓 광고해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식약청은 덱사메타손 성분을 장기 복용하면 호르몬 분비 장애에 따른 쿠싱증후군, 우울증, 골다공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하지 말고 구입처로 연락해 반품할 것을 당부하고, 앞으로도 식․의약품 위해사범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