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제12회 송음 의·약학상 시상식 개최
동성제약,제12회 송음 의·약학상 시상식 개최
  • 민경지 기자
  • 승인 2009.11.26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은 2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르네상스 서울호텔 3층(다이아몬드 볼륨))에서 제12회 송음 의·약학상 시상식을 가졌다.

수상자는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김홍희 교수와 미국 UCLA대학 의과대학 제니 김 교수가 선정됐다.

이양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故 이선규 회장께서 쌓아 놓으신 이 상은 고인의 의지와 봉사정신이 담겨있으며,인류의 질병치료를 위한 연구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이 상을 지속적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수상자인 김홍희 교수는 고분자 히알루론산을 포함하는 골흡수 저해용 조성물 등 5개의 특허가 있다.

제니 김 교수는 2002년 이후 UCLA대학교 의과대학 피부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미국 피부과학회, 미국피부외과학회 회원으로 활동중이다. 또 수많은 특허, 저서, 논문 등을 발표하였고, 유니레버, 존슨앤존슨 등의 회사 컨설턴트를 역임하고 있다.

현재 김홍희 교수는 서울대 치과대학에 제니 김 교수는 미국 UCLA대학 의과대학 피부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동성제약을 설립한 송음 故 이선규 명예회장이 '봉사하는 인생'이라는 슬로건으로 기업이윤을 사회에 환원시키고자 제정한 송음 의·약학상은 1998년 제1회  약업계 인사부터 시작한뒤 11회부터는 의학계인사까지 확대 시상하고 있다.

특히, 이 상은 2001년 제4회 때부터 외국인 학자까지 확대수상해오고  있어 국제적인 상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동성제약은 앞으로 송음 의·약학상을 통해 우수한 의·약학자를 계속 발굴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