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해외설명회, 허용해선 안된다"
"의약품 해외설명회, 허용해선 안된다"
  • 민경지 기자
  • 승인 2009.12.05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협회,"리베이트 단속, 조사관리 어렵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다국적사들에게 해외 제품 설명회를 인정하자 제약협회가 ‘다른 형태의 리베이트"라면 서 반발하고 나섰다.

제약협회는 4일 "다국적사에게 제품 설명 행사를 해외에서 하도록 허용하는 것은 처방에 영향을 직접 미치는 다른 유행의 리베이트"라면서 "우리정부가 치외법권 지역에서 이루어지는 리베이트 단속 및 조사관리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제약협회는 “ ‘해외 학술지원’과 ‘해외 제품영업’을 혼동해서는 안된다”며 “이미 공동자율규약에서는 의료발전을 위한 해외 학술지원을 허용하고 있는데, 제품설명회는 자사 제품을 판매하는 행위로 학술발전과는 다르다”고 덧붙였다.

공정경쟁규약과 관련, 그간 다국적제약사들은 해외제품 설명회를 인정해 달라고 주장해온 반면,제약협회와 국내 제약사들은 인정해선 안된다고 맞서왔다.

제약사 한 관계자는 “해외제품 설명회를 인정하면 국내 제약사들은 다국적 제약사들과 경쟁이 안된다. 국내 제약사들이 해외에서 제품 설명회를 할 이유가 없는 상황에서 해외에 나간 처방권자들이 어느 제품을 처방할 지는 자명하다”고 공정위의 방침에 우려를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