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게임장애 치료, ADHD 공존 여부가 결정적"
"인터넷게임장애 치료, ADHD 공존 여부가 결정적"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2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ㆍ중앙대병원 연구팀, 환자 255명 연구 "ADHD가 인터넷게임장애 회복과 재발에 영향, 세계 첫 규명"

인터넷게임장애를 치료할 때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와의 공존 여부가 치료율을 높이고 재발률을 낮출 수 있는 결정적 요인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DHD는 소아ㆍ청소년ㆍ성인기까지 이어지는 정신과적 문제로 아동ㆍ청소년 5~10%, 성인 2~5% 정도의 유병률을 보인다. 이 증상이 인터넷게임장애의 중요한 위험요인이라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ADHD 공존 여부가 인터넷게임장애의 장기적인 예후와 치료 경과에 미치는 영향은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대병원 김붕년ㆍ이정 교수와 중앙대병원 한덕현 교수는 2013~2015년까지 3년간 인터넷게임장애만 진단받은 환자 128명(pure-IGD군)과 인터넷게임장애 및 ADHD 공존(ADHD-IGD군) 질환을 진단받은 12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매년 진단평가, 증상평가 척도를 활용해 3년간 추적 관찰했으며, 사회적 불안, 가정환경 등에 대한 평가도 함께 이뤄졌다.

연구 결과, 3년 후 인터넷게임장애의 회복률은 ADHD-IGD군이 60%에 머문 반면 pure-IGD군은 93%로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ADHD-IGD군은 회복률이 낮고 1년 이내에 재발 가능성이 높았다. 시간 경과에 따라 인터넷게임장애 증상의 심각도가 더 높았다. 또한 ADHD 증상의 감소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인터넷게임장애 증상의 감소와 유의하게 연관돼 있음이 확인했다. <그래프 참고>

<strong>[3년간 IGD 누적 회복률] </strong>1ㆍ2ㆍ3년차 회복률이 pure‐IGD군은 49%, 57%, 93%인 반면 ADHD+IGD군은 17%, 42%, 60%로 유의하게 낮은 회복률을 보였다. 
[3년간 IGD 누적 회복률] 1ㆍ2ㆍ3년차 회복률이 pure‐IGD군은 49%, 57%, 93%인 반면 ADHD+IGD군은 17%, 42%, 60%로 유의하게 낮은 회복률을 보였다. 

특히 가정환경이 인터넷게임장애 증상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인터넷게임장애 환자의 예후 개선을 위해서는 가정환경 개선을 위한 가족치료가 포함돼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인터넷게임장애는 아직 정확한 원인, 병태 생리, 치료법 등이 확립되지 않은 새로운 질병 군으로 관련 연구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질환이다.

연구팀은 인터넷게임장애 환자의 ADHD 공존질환이 게임장애의 임상 경과와 관련이 있으며, ADHD 증상 변화가 시간 경과에 따른 게임장애 증상의 변화와 관련이 있다는 것을 발견한 것이 이번 연구의 의의라고 밝혔다.

김붕년 교수(소아정신과)는 "연구 결과 ADHD가 인터넷게임장애의 회복과 재발에 영향을 주는 것이 확인됐다"며 "인터넷게임장애 환자들이 왔을 때 ADHD와 같은 공존질환이 있는지 확인 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인터넷게임장애 환자의 치료와 회복을 위해서는 공존 ADHD에 대한 적극적인 평가와 치료가 가장 중요함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미국 아동ㆍ사춘기 정신건강학회 학술지 '아동 심리학ㆍ정신의학 저널(Journal of Child Psychology and Psychia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이정 교수, 중앙대병원 한덕현 교수
왼쪽부터 서울대병원 김붕년ㆍ이정 교수, 중앙대병원 한덕현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