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가족이 감염될 확률 10배 높다
A형간염 가족이 감염될 확률 10배 높다
  • 연지안 기자
  • 승인 2010.02.2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형간염에 감염된 가족과 살고 있는 사람이 A형 간염에 걸릴 확률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10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모란 을지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최근 `한국의 A형간염 위험요인과 수학적 모형, 경제성 평가' 보고서에서 21일 밝혀졌다.

또 우리나라의 A형간염 발생은 2002년 인구 10만명당 15.3명에서 2008년에는 62.4명으로 크게 증가한 것이다.

이를 인구수에 대입하면 우리나라엔 3만명의 A형간염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우리나라보다 인구가 5배 많은 미국 내 A형간염 환자 2만5000명보다도 훨씬 많다.

기 교수는 지난해 4∼8월 전국 11개 병원에서 547쌍의 A형간염 환자군과 비환자군을 비교해 A형간염 발생의 위험요인을 분석한 결과 조개를 날로 섭취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A형간염에 걸릴 확률이 2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A형간염 보균자인 가족을 둔 사람과 주위에서 A형간염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A형간염에 걸릴 확률이 각각 9.8배, 3배나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동남아 등 A형간염 유행지역에 다녀왔을 경우에는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A형간염 발병 가능성이 2.9배 커졌지만 통계적인 의미는 크지 않았다. 

한마디로 우리나라에서 A형간염의 위험요인은 직장인이거나 감염자와 접촉 여부, 날 조개류 섭취 여부라는 것이다.

기 교수는 A형간염 발생률을 조기에 낮추면서도 경제성 측면에서 가장 효과적인 전략으로 매년 1세 영아들을 90% 예방접종하고 2010년에 19∼39세 성인을 대상으로 50% 예방접종을 시행해 일시에 집단면역 수준을 높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