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월에 치아 손상 사고 가장 많이 발생<연세치대병원>
3~5월에 치아 손상 사고 가장 많이 발생<연세치대병원>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3.04.1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오지혜 기자]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3~5월에 치아가 부러지거나 빠지는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 치대병원은 2008~2012년 5년간 앞니가 부러지거나 빠져 내원한 어린이와 청소년(만 19세 미만) 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4월이 평균 25.2명으로 가장 많았고, 3월 23.6명, 5월 22.2명 순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월 평균 19명보다 많은 수치로, 야외활동이 적은 겨울에는 치아 파절(破折) 환자가 줄다가 해마다 3~5월에는 늘어나는 양상이다.

지난해 3~5월에는 어린이와 청소년 치아 파절 환자 72명에 대해 사고 장소를 분석한 결과, 야외(놀이터, 도로 등)가 28%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집(욕실, 방 등)이 21%, 학교 및 어린이집이 17%로 드러났다.

백화점, 아파트 공터나 계단 등도 사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나왔다.

연세대 치과병원 소아치과 최형준 교수는 "유치가 치아 손상 등으로 조기에 탈락되면 영양 섭취에 문제가 생겨 성장 저하를 초래할 수도 있고, 발음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꼭 치료받아야 한다"며 "유치가 조기 탈락되면 영구치가 나올 공간이 부족해 어른이 된 뒤에 치열이 고르지 않게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가벼운 치아 손상 및 충격만 받아 겉보기에 별 이상이 없어 보이거나 치아가 조금 깨졌을 때 주의해야 한다"며 "일상생활에 불편하지 않다고 그냥 방치하기 쉽다. 하지만 치아는 충격만 받아도 내부에서 치아 신경이 죽을 수 있고, 치아 변색이 서서히 진행될 수도 있다. 따라서 치아 손상이 발생했을 때는 반드시 치과를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