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내성균 진단법ㆍ치료제 개발 집중… 5년간 470억 투입
항생제 내성균 진단법ㆍ치료제 개발 집중… 5년간 470억 투입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8.01.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과기부ㆍ식약처 등과 '원 헬스 항생제 내성 다부처 공동대응' 사업 추진… 항생제 사용량 조사도

[메디소비자뉴스=오지혜 기자] 정부가 항생제 내성균 진단법 및 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22일 국내외에서 항생제 사용에 따른 내성균 문제가 이슈화된 가운데 내성 관련 예방 및 치료법을 개발하기 위해 5년간 47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농림수산식품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항생제 관련 치료 전략을 수립할 방침이다.

정부는 그 일환으로 사람과 가축, 환경에서 항생제 내성이 어떻게 생기는지 과정을 밝혀낼 계획이다.

또한 항생제 사용량도 조사할 예정이다.

현재 항생제 사용이 늘어나며 항생제로 치료할 수 없는 내성균이 증가 추세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기관 간 '원 헬스 항생제 내성 다부처 공동대응'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그림 참조>

복지부 관계자는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원 헬스 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대응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며 "이는 국민을 항생제 내성으로부터 보호하고 항생제 내성균 국가 관리 대책 수립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헬스 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 대응 사업 〈자료 : 복지부〉
원 헬스 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대응 사업 〈자료 : 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