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영아 사망,전공의 잘못으로 모는 것은 부당"
"이대목동병원 영아 사망,전공의 잘못으로 모는 것은 부당"
  • 방석현 기자
  • 승인 2018.02.0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치현 대한전공의협의회장 "병원이 전공의에 책임 떠넘기려 해… 의료계가 침묵해선 안돼"

[메디소비자뉴스=방석현 기자] 최근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사망 사건과 관련해 신생아 중환자실 전담 전공의 강모씨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았다.

사건 당일 당직이었던 강씨는 지도 교수들에 앞서 1차 관리 책임을 다하지 못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를 계기로 전공의들 사이에서 전공의에 대한 처우 개선 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안치현<사진>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은 “자의적으로 수액제제 등을 처방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를 전공의만의 잘못과 책임으로 몰아가고 있는 것은 부당하다”고 항변했다.

-이대목동병원 영아 사망 사건에서 전공의가 1차적인 형사 책임을 묻는 조사가 진행 중이다.

“실제 전공의들은 수액제제조차도 자의적으로 처방하기 어렵다. 이번 이대 목동병원 사건을 전공의만의 잘못과 책임으로 몰아가고 있는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

더 기막힌 것은 전공의를 보호하려는 병원의 움직임이 전혀 없다는 점이다. 병원 측이 전공의에게 잘못을 떠넘기려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

이런 환경 속에서 전공의들이 앞으로 병원 일을 제대로 처리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전공의 입장에선 언제든지 범법자이자 과실치사자로 낙인찍힐지 모르는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본인 역량에 따라 환자의 수가 바뀔 수 있는 전문의와는 달리 전공의는 병원 또는 지도 전문의 등 다른 요인에 의해 환자 수가 정해지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의료계가 전공의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고 침묵해선 안된다.“

-지도 교수들의 전공의에 대한 폭언ㆍ폭행이 아직도 여전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개선은 되고 있는지.

"전공의만의 문제가 아닌 병원내 의료인 간의 폭력 문제라고 생각한다. 최근 의료계 차원의 자정 노력으로 의협 안에 신고센터와 윤리위원회가 만들어졌다.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전공의들에게 '인기과ㆍ기피과' 선택이 되풀이되고 있다. 개선방안은 없나.예전에 비인기과(기피과)에 근무하는 전공의에게 정부에서 지원금을 제공했지만,지금은 없어졌는데.

"단순히 정부가 어느 과에 얼마를 지원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왜 기피과가 됐는가에 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에 대한 분석없이 ‘정부가 얼마를 줄테니 인기를 끌어올려 봐라’라는 예전 방식으론 비인기과는 계속 비인기과로 남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

정부도 지원금 제도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해서 지원을 중단한 것으로 생각된다.지금같은 현실에서는 인기과 비인기과의 균형잡힌 의료체계를 갖추기란 쉽지 않을 것이란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