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 노화 분석 소변 검사법 개발
인체 노화 분석 소변 검사법 개발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8.02.28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국립노화센터 "소변 내 '8-oxoGsn',나이 관련 질환 위험 예측"

[메디소비자뉴스=이경숙 기자] 세포 손상의 지표를 측정해 자신의 생물학적 나이를 알아볼 수 있는 간단한 소변 검사법이 개발됐다.

이 검사는 노화와 관련된 질병과 사망의 위험을 예측하는 데 유용한 도구가 될 수도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정상적인 신진대사 과정에서 생성되는 산소 부산물은 DNA나 RNA와 같은 세포의 생체분자에 노화의 주 원인인 산화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RNA 산화의 결과물인 ‘8-oxoGsn’이라 불리는 산화 마커가 우리 몸에서 증가한다.

이전에 실시된 동물연구에 의하면 8-oxoGsn의 농도는 연령에 따라 증가하는 경향이 있으며 단순한 소변검사로 발견될 수 있다.

중국 국립노화센터 연구진은 인간에게도 똑같이 적용되는지를 알아내기 위해 초고속 액체 크로마토 그래피 기술을 사용해 2~90세 1228명의 소변 샘플을 분석했다.

그 결과, 21세 이상 연령층에서 8-oxoGsn이 연령에 따라 증가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8-oxoGsn이 노화의 새로운 지표로 판별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8-oxoGsn 수치는 남녀 차이가 없었으나 폐경기 여성은 수치가 더 높았다. 이는 폐경 후 에스트로겐의 감소로 때문으로 추정됐다. 에스트로겐은 천연 항산화제다.

연구진은 “소변의 8-oxoGsn은 우리 몸의 실제 상태를 잘 반영할 수 있으며 나이 관련 질환의 위험을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논문은  '노화신경과학 최신연구'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